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정진석 우상호와 의견일치…정의장과 합의돼야"(종합)

송고시간2016-09-28 10:51


박지원 "정진석 우상호와 의견일치…정의장과 합의돼야"(종합)

발언하는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발언하는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8일 국정감사 파행 사태와 관련, "어제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직접 얼굴을 맞대기 싫어했지만, 제가 오가며 만나 (국감 정상화 방안에) 의견일치를 봤다"면서 "그러나 정세균 국회의장이 그 내용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 같이 밝히면서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의 비공식 단식은 그대로 둔 채 우선 국감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자는 데 대한 정 의장의 입장표명을 바랐지만, 정 의장도 굉장히 강경해서 어제까지 풀어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양당 대표와 '의견일치'를 이뤘다고 언급한 내용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박 비대위원장은 "단식은 단식이고 국감은 국감"이라며 "어떤 경우에도 오늘 국감을 정상화해서 이틀간 하지 못한 국감을 다음 주와 다음다음 주 수요일에 보충할 수 있도록 방법을 모색하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감 사상 초유로 여당이 보이콧해 국감이 이뤄지지 않는 건 참으로 '한국적 현상'"이라며 "청와대는 이번 국감을 방해해 국민이 모두 알고싶어하는 '최순실 게이트', '우병우 의혹' 등 모든 의혹을 일거에 '비공개 단식 블랙홀'로 덮어버렸다. 단식을 하더라도 비공개로 하는 것도 올림픽 금메달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 비대위원장은 의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우 원내대표가 정 의장과 합의를 하기로 했는데, 제가 알고 있기로는 아직 정리가 안 된 것으로 안다"면서 "저도 정 의장에게 전화를 해보겠지만, 정 의장과 합의만 잘 되면 국감은 정상화 될 것으로, 정 의장의 결심 여하에 무게가 실렸다"고 설명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의장은 존경의 대상인데 새누리당이 전국에 현수막을 붙이며 비판하는 데 대해 정 의장이 상당히 공분하고 있다"면서 "정 의장이 쿨다운(진정)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정진석 우상호와 의견일치…정의장과 합의돼야"(종합) - 1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00520073700005

title : <1930년대 스웨덴 학자 눈에 비친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