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감히 이래라저래라?' 아파트 경비원 폭행한 입주민 입건

송고시간2016-09-28 07:29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서부경찰서는 아파트 경비원을 때리고 담뱃불로 뺨을 지진 혐의(특수상해)로 자영업자 이모(5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19일 0시 5분께 광주 서구 치평동 자신의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경비원 A(24)씨를 주먹으로 때리고 담뱃불로 뺨을 세 차례 지져 얼굴에 2도 화상을 입힌 혐의다.

A씨는 근무 매뉴얼에 따라 큰 소리로 전화 통화하면 다른 입주민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며 이씨를 제지했다가 봉변을 당했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우발적인 범행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씨가 다른 경비원에게도 부당한 행동을 했는지 확인하고 있다.

'감히 이래라저래라?' 아파트 경비원 폭행한 입주민 입건 - 1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