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유가, 생산량 동결 전망 약화에 하락…WTI 2.74%↓

송고시간2016-09-28 04:17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국제유가가 급등 하루만인 27일(현지시간) 3% 가까이 떨어졌다.

알제리에서 열리는 산유국 회담에서 생산량 동결이 합의되지 않을 것이라는 부정적 기류가 강해지면서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1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보다 1.26달러(2.74%) 내린 배럴당 44.67달러로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1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전장보다 1.42달러(3.0%) 하락한 배럴당 45.93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칼리드 알 팔리 에너지·산업광물부 장관은 국제에너지포럼(IEF)의 부대 회의로 28일 열리는 산유국 회의에서 생산량 동결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내다봤다.

알팔리 장관은 이란, 리비아, 나이지리아의 산유량이 사상 최고치에 근접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란의 비잔 잔가네 석유장관도 전날 산유량 합의 가능성을 낮게 보면서, 이번 회의가 11월 석유수출국기구(OPEC) 정례 회의의 준비 모임 정도의 성격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알제리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에너지포럼(IEF)에 참석한 주요 산유국 각료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알제리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에너지포럼(IEF)에 참석한 주요 산유국 각료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우디와 러시아가 산유량 동결에 우호적이지만, 타결이 성사되려면 이란의 동의가 전제돼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시각이다.

서방의 경제 제재 해제 후 수출량 회복에 '올인'하고 있는 이란은 아직 정책 변화를 예고하지 않았다.

이날 달러화가 강세를 보인 것도 유가에 하락 압력을 가했다.

금값은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13.70달러(1%) 떨어진 온스당 1,330.40달러로 마감됐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이 전날 첫 대선후보 TV토론에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에 우위를 보인 것으로 평가되면서 안전자산 매수세가 약해졌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quinte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00505092500009

title : "우주서도 보이는 초대형 비버 댐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