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팝가수 케이티 페리 '투표독려' 누드 동영상 화제

송고시간2016-09-28 02:18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의 팝가수 케이티 페리(31)가 27일(현지시간) 미국 유권자들의 대선투표를 독려하는 동영상에서 누드로 등장해 화제다.

페리는 이날 공개된 코미디 사이트 '퍼니 오어 다이'(Funny or Die) 동영상에서 잠옷을 입고 투표소에 등장해 "수정헌법을 읽어보니 투표할 때 복장에 관한 규제 규정이 없다"면서 갑자기 입고 있던 잠옷을 벗어 던졌다.

케이티 페리, `투표 독려' 동영상서 누드 등장
케이티 페리, `투표 독려' 동영상서 누드 등장

동영상에는 어린이 잠옷을 입고 나온 20대 여성, 슈퍼맨 팬티를 착용한 남성, 큰 티셔츠만 입고 나온 여성, 스크루지 잠옷을 입은 노인 등이 차례로 투표소에서 투표하는 장면이 나온다.

페리는 이들 앞에서 "여러분은 올해 투표장에서 복장에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 민주주의라는 이름으로 그저 침대에서 나온 그 상태로 투표해도 된다"면서 입고 있던 잠옷을 벗었다.

하지만 곧바로 경찰관들이 출동해 페리를 경찰서로 연행해가는 장면이 이어져 웃음을 자아냈다. 페리는 "내 잘못이다. 어떻든 간에 여러분은 반드시 뭔가를 걸쳐야 한다. 11월 8일 투표장에서 만나자"고 했다.

페리의 이번 '투표 독려' 누드 동영상은 젊은 층들의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기획된 것이라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앞서 페리는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TOMORROW, I USE MY BODY AS CLICK BAIT TO HELP CHANGE THE WORLD"(세상을 바꾸기 위해 난 내 몸을 '클릭용 미끼'로 사용할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실제로 페리는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의 열렬한 지지자다. 그는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클린턴 후보를 위한 공연까지 하기도 했다.

팝가수 케이티 페리 '투표독려' 누드 동영상 화제 - 2

jo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1217191500074

title : [마카오반환 20년] ②카지노 의존 성장은 한계…'산업 다각화' 온 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