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 제재대상 北 국영보험사 런던지사 추방

송고시간2016-09-28 00:00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영국 정부가 제재대상 기관에 올린 북한 국영보험사 영국지사에서 일한 직원 2명에 대해 비자 연장을 거부해 사실상 추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소식통은 27일(현지시간) "기관이 제재대상에 오르면 거기서 일한 직원에 비자 연장을 거부하는 것은 통상적인 제재 이행일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재무부는 지난 4월 조선민족보험총회사 평양본사와 런던지사를 예금 등 모든 자산동결과 금융거래 금지 등의 조치가 따르는 제재대상에 추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같은달 유럽연합(EU)이 조선민족보험총회사의 독일 함부르크지사 이외 평양본사와 런던지사를 제재대상에 추가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이 회사가 북한 정권의 비자금을 관리하는 노동당 39호실과 관련이 있고, 회사가 벌어들인 자금이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등의 개발자금으로 흘러들어 가는 것으로 판단했다.

이어 영국 재무부가 지난 5월 런던지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제재의 충실한 이행 의지를 드러내자 앞서 지난해 EU 제재로 문을 닫았던 함부르크지사의 전철을 밟을 것으로 관측됐다.

제재 이후 이 사무실 직원들은 자산동결과 금융거래 금지로 인해 활동을 할 수 없는 상태에서 사무실에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대상이기도 한 조선민족보험총회사는 북한 내 모든 공장과 기업이 의무적으로 보험에 가입하게 한 후 외국 보험사에 재보험을 드는 방식으로 보험금을 많이 받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보험사는 2008년 유럽 재보험사를 상대로 보험금 청구소송에서 이겨 3천920만유로(약 480억원)를 받아냈다.

ju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28170800055

title : 전 아내 살해한 60대 극단적 선택…위자료 소송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