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50만원짜리 싸구려 도자기 112억원에 팔려다 덜미

송고시간2016-09-28 06:00

"한·중국 국보급 유물" 사기치려다 검거돼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싸구려 골동품을 수백억원대 가치가 있는 국보급 유물로 둔갑시켜 판매하려던 일당이 철창 신세를 지게 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가짜 골동품을 진품이라고 속여 고가에 판매하려 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상 사기 등)로 김모(81)씨를 구속하고, 공범 최모(6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김씨는 지인을 통해 알게 된 박모(58)씨에게 "대만 장제스 총통에게서 받은 국보급 유물을 정부 지시를 받아 창고에 보관 중"이라며 창고를 여는데 5억원이 필요하다면서 돈을 빌려 달라고 요구했다.

김씨는 박씨를 종로의 한 오피스텔로 데려가 골동품 4천여 점을 보여주고, "5억원을 빌려주면 1주일 안에 2억5천만원을 더 얹어 7억5천만원을 만들어 돌려주겠다"고 약속했다.

김씨는 골동품들을 송·원·청나라 시대의 도자기로 소개하면서 "대만으로 도망하던 장제스 총통이 중국 황실의 국보급 유물을 군함에 실어 옮기면서 일부 유물을 넘겨줘 이를 우리나라로 들여와 보관 중"이라고 거짓말을 했다.

박씨는 골동품 전문가인 척 행세하는 김씨의 말을 철석같이 믿었다. 돈을 불릴 수 있다는 욕심에 주변에서 돈을 빌려 5억원을 만들어 김씨에게 건넸다.

하지만 김씨가 박씨에게 보여준 골동품은 국보급 유물은커녕, 그가 인사동 골동품 도소매업자와 보따리상에게서 싸게는 3천원에서 비싸게는 5만원가량의 헐값에 외상으로 대거 구매한 싸구려였다.

김씨는 박씨의 돈을 월 400여만원에 달하는 오피스텔 임대료와 고급 호텔 숙박료 등으로 흥청망청 다 써버렸다. 박씨가 돈을 돌려 달라고 재차 요구하자 궁지에 몰려 다른 범행 대상을 물색했다.

김씨와 최씨는 평소 골동품에 관심이 많았던 전모(64)씨에게 접근해, 가야와 통일신라, 원나라 골동품을 팔겠다고 꼬드겼다.

전씨는 김씨가 '쌍용향로', '관음보살자기' 등으로 이름 붙인 골동품 12점을 112억원에 팔겠다고 하자, 수상한 낌새를 채고 이 같은 사실을 경찰에 알렸다. 전씨가 팔려고 한 골동품 12점의 감정가는 불과 150만원이었다.

경찰에 검거된 이들은 "골동품들은 40년 동안 직접 수집한 진품이 맞다"면서 "박물관을 만들어 국가에 기증하려 했다"고 주장하기까지 했다.

경찰은 이들에게서 골동품을 산 피해자가 더 있는지 등 여죄를 캐고 있다.

수서경찰서
수서경찰서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140900009

title : "베이루트 항구는 헤즈볼라의 무기 밀반입 소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