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이혼부부 51%는 '무자녀'…황혼이혼도 증가세

송고시간2016-09-28 06:00

사법연감 통계…결혼 20년 지나 갈라선 '황혼이혼'도 꾸준히 증가

이혼(CG)
이혼(CG)

[연합뉴스TV캡처]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미성년 자녀가 한 명도 없는 상태에서 이혼하는 이른바 '무자녀 이혼'이 2014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전체 이혼의 절반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법원행정처가 펴낸 '2016 사법연감'에 따르면 작년 이혼한 부부 10만8천397쌍 중 51.3%(5만5천600쌍)는 자녀가 없었다. 자녀 1명인 부부는 25.6%(2만7천798쌍)였고, 자녀 2명은 19.6%(2만1천232쌍), 3명 이상은 3.5%(3천767쌍)였다.

'무자녀 이혼' 비율은 2010년 46%에서 해마다 높아져 2013년 48.7%으로 올랐고 2014년에 50.4%를 기록해 처음으로 전체 이혼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결혼 20년이 지나 갈라서는 '황혼 이혼'도 꾸준히 증가 추세다. 작년 전체 이혼의 29.9%(3만2천626쌍)가 결혼 20년이 지나 이혼했다.

황혼이혼 비율은 2010년 23.8%에서 매년 높아졌다. 2012년 26.4%로 5년차 미만 '신혼 이혼'을 처음으로 앞지른 뒤 격차를 계속 벌리고 있다. 지난해 신혼 이혼은 2만4천666쌍으로 전체 이혼의 22.6%를 기록했다.

이혼 사유로는 '가정불화'(7.3%)가 '배우자 부정'(7.3%)을 사상 처음 가까스로 제쳤다. 지난해 8천17쌍이 가정불화를 이유로 이혼해 배우자 부정으로 이혼한 8천16쌍보다 불과 1쌍 많았다.

가장 많은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로 46.2%(5만406쌍)가 부부간 성격 문제를 극복하지 못하고 헤어졌다. 경제 문제로 갈라선 부부는 11.1%(1만2천126쌍)였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4120300004

title : 교사들 "졸업앨범서 제 사진 빼주세요"…개인정보 유출 우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