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수봉공원 일대 주민들 "10층 이상 짓게 해달라"

송고시간2016-09-27 13:07

(인천=연합뉴스) 김창선 기자 = 인천시 남구 도화·숭의동 수봉공원 일대 주민들은 27일 건물을 10층 이상 지을 수 있도록 고도제한을 완화해 줄 것을 인천시에 요구했다.

인천 수봉공원 주변 마을 전경
인천 수봉공원 주변 마을 전경

인천시 남구 도화·숭의동 수봉공원 일대 주민들은 건물을 10층 이상 지을 수 있도록 고도제한을 완화해야 한다고 인천시에 요구했다.[더민주 인천 남구갑위원회 제공 = 연합뉴스]

인천시는 최근 수봉공원 일대 55만㎡의 토지에 대해 현재 4층 이하(현재 높이 14m) 건축물은 높이 15m, 5층 이하(현재 17m)는 19m 이하로 각각 상향하는 '최고고도지구 변경 결정안'을 공고했다.

지금보다 신축 건물의 높이를 1∼2m 높여 주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건물의 1개 층 높이가 최소 2.7m는 돼야 해 1∼2m를 높여 주더라도 큰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것이다.

남구 수봉공원 일대 주민들은 1984년 5월 2층으로 건물 높이가 제한된 뒤 1997년 2∼5층으로, 2007년 4∼5층으로 조금 완화되기는 했지만 수십년 동안 재산권에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시가 월미도(34만㎡) 일대의 건축물 높이를 현재 7∼9층에서 15∼17층(50m 이하)으로 높여 주고, 용적률도 350%에서 조건부로 최대 800%까지 허용해 주는 것과 대조적이라는 것이다.

허종식 더불어민주당 인천 남구갑 위원장은 "수봉공원 주변 주민들로부터 고도제한을 완화해달라는 민원이 끊임없이 들어오고 있다"며 "수십년째 고도제한에 묶여 겪는 주민들의 고통을 이젠 해소해 줄 때가 됐다"고 고도제한 완화를 거듭 촉구했다.

그는 "월미도에는 유정복 인천시장 일가의 토지와 김홍섭 중구청장 일가의 땅이 포함돼 있어 시가 특혜를 준 것이라는 비난이 제기 되고 있다"며 "형평성 차원에서도 수봉공원의 높이 제한을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chang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