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심전환대출 중도상환율 14개월 만에 6% 웃돌아


안심전환대출 중도상환율 14개월 만에 6% 웃돌아

안심전환대출 상담을 받고 있는 은행 고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심전환대출 상담을 받고 있는 은행 고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정부의 정책성 주택대출상품인 안심전환대출을 중간에 모두 갚은 비율이 6%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금융위원회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선동 의원에게 제출한 국감자료를 보면 안심전환대출을 중도에 상환한 사람은 6월 말 현재 총 2천475명으로 집계됐다.

금액 기준으로 보면 전체 대출실행 금액 가운데 6.1%가 전액 상환됐다.

중도상환자의 84%는 담보로 삼은 주택을 매매한 것을 중도상환 사유로 들었다.

안심전환대출은 정부가 지난해 가계 부채 연착륙을 위해 기존 주택담보대출 대상자를 고정금리로 갈아타도록 유인하기 위해 마련한 정책성 금융상품이다.

당시 시중금리보다 약 1.0%포인트 가까이 낮은 대출금리를 제공해 폭발적인 관심을 끌었지만 안심전환대출보다 더 낮은 시중은행 대출상품이 나오면서 차별성이 떨어졌다.

금융위는 "다른 정책 모기지의 누적 중도상환율이 13.19% 수준인 점을 고려하면 안심전환대출의 누적 상환율은 매우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7월 말 현재 안심전환대출 연체율은 0.05%로 보금자리론(0.56%)이나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0.24%) 연체율과 비교해 크게 낮은 수준을 보였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6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