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실종 초등생 찾아라…낙동강 일대 헬기 투입(종합)

송고시간2016-09-26 14:13

택시·시내버스 탑승 확인…음파탐지기 등 동원해 수색 주력

실종 초등생 수색에 헬기 투입
실종 초등생 수색에 헬기 투입

(대구=연합뉴스) 모녀 변사와 아동 실종 사건을 수사 중인 대구 수성경찰서가 26일 류정민(11·초등학교 4학년)군을 찾기 위해 경북지방경찰청으로부터 헬기를 지원받아 수색에 나서고 있다.[대구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김선형 기자 = 모녀 변사와 아동 실종 사건을 수사 중인 대구 수성경찰서는 26일 류정민(11·초등학교 4학년)을 찾기 위해 낙동강 수색을 재개했다.

실종 어린이 수색
실종 어린이 수색

[대구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경찰은 119구조대 등 지원을 받아 류군 어머니 조모(52)씨 시신이 나온 고령대교 부근과 인근 달성보에 음파탐지기 등을 동원해 물속을 탐색하고 있다.

수초 사이, 부유물 더미를 집중적으로 살피고 강 주변도 뒤지고 있다.

또 이날 처음으로 헬기 1대를 투입해 사문진교에서 합천보 구간까지 수색하고 있다.

지난 15일 오후 류군이 조씨와 집 근처 네거리에서 택시를 타고 북부정류장 부근으로 이동해 시내버스에 탑승한 사실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이에 경찰은 류군이 낙동강 일대에 있을 가능성이 더 커졌다고 보고 낙동강에 수색 인력과 장비를 집중시키고 있다.

이와 함께 모자가 이후 거쳤을 법한 버스정류장 CCTV를 분석하고 택시·버스 기사 등을 상대로 추가 행적을 탐문하고 있다.

경찰견 낙동강변 수색
경찰견 낙동강변 수색

경찰은 "류 군을 찾을 때까지 낙동강을 중심으로 계속 수색할 것이다"며 "수사 진전에 도움될 만한 결정적인 단서는 아직 없다"고 말했다.

올해 2학기에 처음 학교에 다니기 시작한 류군은 지난 9일을 마지막으로 등교하지 않았고 조씨와 함께 집을 나간 뒤 실종됐다.

조씨는 지난 20일 낙동강 변에서, 류군 누나(26)는 이튿날 집에서 숨진 채 각각 발견됐고 사망 경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ms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