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수학여행 취소 사태' 경주 숙박시설 긴급 안전점검

송고시간2016-09-25 11:38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지진에 따른 불안으로 수학여행 취소 등의 타격을 받은 경주 관광을 되살리기 위해 정부가 숙박시설에 대해 긴급 안전점검에 나선다.

국민안전처는 경주 지역 유스호스텔 등 숙박시설에 대해 27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정부 합동점검단을 구성해 긴급 안전점검을 벌인다고 25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관광객이나 수학여행단이 주로 이용하는 경주 관내 유스호스텔 27곳, 호텔 10곳, 수련원 2곳 등이다.

합동점검단은 안전처가 주관하며 국토교통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계부처 외에도 시설, 소방, 가스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했다.

아울러 분야별 기술사 등 민간 전문가들이 동시에 점검해 종합적 시각에서 안전성을 면밀하게 점검한다.

주요 점검 사항은 시설별 내진설계 여부와 외벽이나 지붕 등 시설물 외부 균열에 따른 안전조치 여부, 시설물 주요 구조부와 인테리어 부착물 등의 안전성 여부다.

또한, 지진과 화재 등에 대비한 행동요령을 담은 매뉴얼 비치 여부와 숙지 상태, 소방, 전기, 가스 시설 등이 지진 이후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여부 등을 확인한다.

안전처는 12일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 지진과 관련해 안전신문고를 통해 접수한 시설물 균열과 담장파손 등 피해복구가 필요한 신고 44건에 대해서도 신속히 조치하기로 했다.

정종제 안전처 안전정책실장은 "이번 지진발생 지역 숙박시설에 대한 긴급 안전점검으로 발견된 문제점을 신속히 개선해 관광객과 수학여행단이 안심하고 경주를 찾게 하는 데 목적이 있다"며 "가을 행락철 안전을 위해 계속해 교통과 식품 등에 대해서도 추가 안전점검을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안전처는 전날 경주에 지진피해 복구 재난지원금 17억8천800만원을 선지급했으며,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에 지진 발생 때 학교시설을 야간에 개방해 대피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수학여행ㆍ관광예약 줄취소...천년고도 경주 시름
수학여행ㆍ관광예약 줄취소...천년고도 경주 시름

[연합뉴스TV 제공]

justdu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