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버섯이 뭔지" 군인 3명 길 잃어 하루 만에 귀가…밤샘 수색

송고시간2016-09-25 11:34

'올가을 풍작' 버섯 채취 중 실종·사망 잇따라 '주의보'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현역 군인 3명이 버섯을 채취하려고 산에 올랐다가 길을 잃고 헤매다 하루 만에 귀가했다.

군과 소방, 경찰은 이들을 찾으려고 밤새 수색을 하는 등 한바탕 소동을 빚었다.

25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10시 26분께 강원 철원경찰서 동송지구대로 "산에 버섯을 따러 간 가족이 귀가하지 않는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육군 모 부대 소속 A(51) 상사 등 현역 군인 3명은 주말인 24일 오전 6시께 버섯을 채취한다며 철원과 화천에 걸친 대성산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철원, 화천, 양구 지역 경찰, 소방, 군부대는 밤사이 대성산 일대를 수색했지만 이들을 찾지 못했다.

길을 잃고 헤매던 A 상사 등은 이날 오전 7시께 스스로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척서 송이 채취에 나섰다가 실종된 50대 수색. [연합뉴스 자료 사진]
삼척서 송이 채취에 나섰다가 실종된 50대 수색. [연합뉴스 자료 사진]

지난 23일에는 강원 삼척에서 송이 채취에 나선 50대 여성이 실종 이틀 만에 가족 품으로 돌아갔다.

장모(58·여)씨는 남편과 함께 송이를 채취하려고 21일 정오께 삼척시 노곡면 하반천리 야산에 올랐다.

산에서 먼저 내려온 남편은 아내가 날이 어두워지도록 내려오지 않자 22일 오전 11시 50분께 실종 신고를 했다. 장씨는 이틀 후 삼척 한 민가에서 발견됐다.

버섯 채취에 나섰다가 숨지는 사고도 잇따랐다.

23일 오후 능이를 채취하러 나간 이모(61·여)씨가 이튿날 오전 9시 18분께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어성천에 빠져 숨져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했다.

경찰은 이씨가 버섯을 채취하던 중 실족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20일 오후 1시 53분께 양양군 서면 미천골 자연휴양림 인근 야산 5부 능선에서 버섯을 채취하던 김모(76)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야산 5부 능선 20m 암벽 아래에서 발견된 김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버섯 채취에 집중하다 보면 순간적으로 길을 잃고 당황하는 경우가 많아 제대로 대처하지 못할 수 있다"며 "버섯 채취가 대부분 험한 지형에서 이뤄져 실족 등 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