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통일부 북한인권법 관련 조직개편 연일 비난

송고시간2016-09-25 10:45


北, 통일부 북한인권법 관련 조직개편 연일 비난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지난 21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 질문에서 새누리당 경대수 의원의 북한 인권법 관련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지난 21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 질문에서 새누리당 경대수 의원의 북한 인권법 관련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북한 매체들이 우리 통일부가 북한인권법 시행을 계기로 북한인권기록센터를 설치하는 등 조직개편에 나선 것에 대해 연일 비난에 나서고 있다.

북한의 대남 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5일 '더는 존재할 필요가 없는 대결부'라는 제목의 글에서 '총체적으로 박근혜패당은 이번 기구개편놀음을 통하여 괴뢰통일부를 완전히 '동족대결부', '반통일부'로 공식화해놓았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이어 "명색이 북남관계와 통일문제를 주관한다고 하는 괴뢰통일부에 반공화국 인권모략소동을 전담하는 기구까지 뻐젓이 내온 것은 동족을 모해하는 데 환장이 된 역적무리들의 추악성과 무분별한 광증을 더욱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동족대결광인 박근혜년의 수족노릇이나 하고 인간쓰레기들과 한짝이 되여 돌아가는 괴뢰통일부는 당장 해체되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북한의 대외 선전 매체 '조선의오늘'도 24일 "괴뢰통일부가 민족의 통일열기에 찬물을 끼얹으며 동족에 대한 모해와 북남대결에 계속 광분한다면 초래될 것은 전쟁밖에 없다"고 위협했다.

이 매체는 "현실은 동족을 모함하고 헐뜯으며 반공화국 모략소동에 미쳐 날뛰는 괴뢰통일부를 그냥 두고서는 언제가도 북남관계개선을 바랄 수 없고 나라의 통일을 이룩할 수 없다는 것을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anfou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