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야후재팬 전직원 주4일 근무 추진"…日파격근무 확산

송고시간2016-09-25 10:30

도요타·3대 은행 재택근무 확산 추진…유니클로도 주4일 근무 도입

일본 정부 '일하는 방식 개혁' 내걸어…간병·육아 부담 경감 주목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포털사이트 '야후 재팬'을 운영하는 야후 주식회사(본사 일본 도쿄도, 이하 야후)는 전체 종업원 약 5천800명을 대상으로 주 4일 근무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2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야후는 일하는 방식을 다양화해서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주 4일 근무 구상을 추진하기로 하고 미야사카 마나부(宮坂學) 대표이사 사장이 종업원들에게 이런 방침을 전했다.

야후재팬 로고 [야후재팬 홈페이지 캡처]
야후재팬 로고 [야후재팬 홈페이지 캡처]

미야자키 사장은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노동 시간과 생산성의 문제는 중요한 경영 테마로, 과제가 있지만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야후는 현재 일주일에 이틀인 휴일을 토·일요일에 국한하지 않고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제도를 주 4일 근무 전 단계로서 도입할 방침이다.

수년 내 1주일에 3일을 쉬도록 근무 시스템을 바꿀 계획이다.

주4일 근무제도는 부서에 따라 단계적으로 추진하며 이에 따라 급여를 어떻게 할지는 앞으로 검토한다.

야후 직원의 평균 연령이 35세 정도로 비교적 젊은 편이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사원들이 가족의 개호(介護, 환자나 노약자 등을 곁에서 돌보는 것) 등을 해야 할 필요가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에서는 늙거나 아픈 가족을 돌보기 위해 회사를 그만두는 이른바 '개호 이직'이 문제가 되고 있으며 근무 시스템의 변화가 개호 이직 방지에 효과가 있을지 주목된다.

또 보육원 부족 등으로 육아가 맞벌이 부부에게 큰 부담이 되는 가운데 저출산 문제를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일상복 브랜드 유니클로를 판매하는 퍼스트리테일링이 특정 지역에서만 근무하는 '지역 정사원'에게 주 4일 근무를 도입한 사례가 있으나 대기업이 전체 정규직 사원을 상대로 주 4일 근무를 시도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라고 마이니치는 평가했다.

일본 정부는 장시간 근무 관행 타파를 비롯해 일하는 방식을 개혁하는 것을 주요 정책 과제로 삼고 있으며 야후의 시도가 다른 기업으로 확산할지 주목된다.

도요타자동차는 근무 시간의 대부분을 집에서 일하도록 재택근무를 파격적으로 확대하는 제도를 조만간 도입할 예정이며 미즈호은행, 미쓰이스미토모(三井住友)은행, 미쓰비시(三菱)도쿄UFJ은행 등 일본 3대 은행도 재택근무를 확대하고 있다.

대형 유통업체인 이온은 점장도 집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하는 인사 제도를 올해 도입했다.

도쿄 도심의 사무실 밀집 지구를 걷는 회사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 도심의 사무실 밀집 지구를 걷는 회사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