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매체, 일제히 극찬 "토트넘, 손흥민 있어 문제없다"

송고시간2016-09-25 08:01

BBC, 가디언 등 영국 유력 매체 손흥민 극찬으로 도배

팬들의 반응까지 소개하며 손흥민 활약상 소개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들즈브러전에서 두 골을 몰아넣은 손흥민(24·토트넘)의 맹활약에 현지 언론들이 극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영국 주요 언론은 25일(한국시간) 손흥민의 최근 활약을 소개하며 그가 토트넘의 새로운 영웅으로 떠올랐다고 입을 모았다.

축구 전문 매체 골닷컴은 25일 '케인 없는 토트넘, 손 샤인(선샤인에 빗댄 손흥민의 별칭) 있어 문제없다'라는 기사에서 "지난 시즌 부진했던 손흥민은 리우올림픽에서 메달 획득 실패로 마음고생을 했다"라면서 "얼마 전엔 이적설까지 휘말리기도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토트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마음을 열기에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라면서 "손흥민은 올 시즌엔 초반부터 무거운 기세로 활약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영국 유력지 가디언은 '토트넘, 손흥민의 두 골로 미들즈브러를 몰아내다'라는 기사에서 "손흥민이 찬란한 득점 세례를 기록했다"라고 소개했다. 특히 전반전에 관해 "손흥민의 독무대였다"라고 설명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인터넷판 기사에서 손흥민의 볼 터치 그래픽을 소개하며 "손흥민이 이날 경기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쳤는지 보여준다"라고 설명했다.

BBC가 공개한 그래픽에 따르면, 손흥민의 볼 터치를 나타내는 노란색 표시가 그라운드 왼쪽 측면을 가득 메웠다. 그가 얼마나 많이 공을 점유하며 경기를 이끌었는지 보여준다.

BBC는 "손흥민은 지난시즌 해리 케인의 뒤에서 조연 역할을 했지만, 올 시즌 케인의 이탈 후 대역 역할을 넘어 엄청난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손흥민은 작년 아시아 출신 선수 중 가장 많은 이적료를 기록하고 프리미어리그에 입성했지만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라면서 "불과 얼마 전까지 토트넘은 손흥민을 되팔 궁리를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올 시즌엔 단 3경기 만에 작년 득점 기록인 4골을 넣으며 팀의 중추역할을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유로스포츠는 손흥민의 플레이에 관한 트위터 글을 모아 소개했다.

유로스포츠가 뽑은 최고의 트윗은 "개러스 베일, 손흥민의 옷을 입고 있다"였다.

최근 부상 이탈한 세계 최고의 왼쪽 측면 공격수, 개러스 베일(레알 마드리드)의 플레이를 손흥민이 하고 있다는 의미다.

손흥민은 24일 영국 미들즈브러 리버사이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들즈브러와 원정경기에서 혼자 두 골을 몰아치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그는 전반 7분 첫 골을 넣었고, 전반 23분 두 번째 득점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4승 2무 승점 14점을 기록하며 2위로 도약했다.

지난 시즌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28경기에 출전해 4골을 넣었다. 올 시즌엔 3경기에서 4골을 기록하고 있다.

기뻐하는 손흥민
기뻐하는 손흥민

토트넘 손흥민이 24일(한국시간) 영국 미들즈브러 리버사이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2017 프리미어리그 미들즈브러와 원정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이날 손흥민은 혼자 두 골을 몰아치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AFP=연합뉴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