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하와이 원주민, 왕조 전복 123년만에 자치정부 수립 길 열렸다

송고시간2016-09-25 03:05

내무부 '정부간 자치 정부' 수립 승인…주민투표로 최종 결정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미국 하와이 주 원주민(폴리네시안)이 미 연방정부와 동등한 지위에서 협상할 수 있는 자치정부를 수립할 수 있게 됐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내무부는 하와이 원주민의 자치정부 재수립을 승인하는 규정을 마무리했다고 전날 발표했다.

주민투표로 자치정부 수립안이 통과되면, 미국 내 최대 원주민 공동체인 하와이 원주민들은 자결권을 행사하는 자치 기구를 구성해 미국 정부와 협상 테이블을 차릴 수 있다.

하와이 왕국이 1893년 미국에 전복된 이래 사라진 자치권이 123년 만에 하와이 원주민들에게 돌아온 것이다.

아메리칸 인디언, 알래스카 원주민 등을 포함한 560개 원주민 종족은 토지 문제와 사회 보장과 관련해 자치 기구를 통해 미국 정부와 협상을 해왔다.

그러나 2010년 현재 52만7천 명으로 미국 내에서 두 번째로 큰 종족인 하와이 원주민들은 여타 부족과 같은 자치권을 행사하지 못했다.

이번 내무부의 발표를 계기로 하와이 원주민의 위상도 다른 원주민 종목과 비슷한 수준으로 격상됐다.

1993년 빌 클린턴 당시 미국 대통령은 1893년 미국 정부가 불법으로 릴리우오칼라니 여왕을 축출하고 하와이 왕국을 전복한 것을 사과하는 결의안에 서명했다. 과거사 청산 차원에서 하와이 원주민의 자결권을 침해하고 국제법을 어긴 사실을 뒤늦게 인정한 셈이다.

하와이는 1898년 미국에 병합된 뒤 1959년 미국의 50번째 주가 됐다.

이후 하와이 주를 대표해 대니얼 아카카 전 상원의원이 의회에서 하와이 원주민의 자치정부 설립을 인정해달라는 '아카카 법안'을 10년 이상 주창했지만, 번번이 표결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그러다가 하와이 주에서 태어난 버락 오바마 현 대통령의 강력한 지원으로 마침내 열매를 맺게 됐다.

일간지 워싱턴포스트는 오바마 대통령의 재임 중 마지막 미국 종족회의 주최를 사흘 앞두고 고향에 선사한 상징적인 결정이라고 평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달에는 기후 변화의 위협에 대응하고자 해양국립기념물인 하와이의 파파하노모쿠아키아 보호구역을 현재보다 4배 확대한 면적 150만㎢로 늘릴 계획을 발표하고 고향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하와이 주 정치인들은 정부의 발표에 반색했다.

브라이언 섀츠(민주) 상원의원은 "하와이 원주민들은 너무나 오랫동안 미국 정부와 정부 간 거래를 할 수 없는 유일한 종족이었다"면서 이를 해소할 길을 터준 정부의 결단을 환영했다.

앤널 애머럴 하와이안 시민클럽연합 대표는 "신성한 우리 땅에서 우리 부족의 건강과 교육에 대한 통제권을 갖게 됐다"면서 "우리 문제를 다른 사람들이 풀도록 두지 않고 우리의 자치정부를 통해 변화를 꾀할 수 있게 됐다"고 평했다.

툴시 개버드(민주) 하원의원도 "하와이 원주민들은 수십 년 동안 미국 내 다른 원주민과 동등한 수준의 대우와 권리를 요구하며 싸워왔다"면서 "하와이 원주민들이 스스로 앞날을 결정할 수 있도록 그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번 정부의 규정이 과거 미국 정부의 잘못에 따른 금전적 보상을 하와이 주민에게 제공하지 않고 아메리칸 인디언과 달리 하와이 원주민들에게 카지노 개설도 허락하지 않았다는 점을 들어 미흡한 조처라고 비판하는 이들도 있다고 공영방송 NPR이 보도했다.

활동가인 범피 카나헬레는 "정부의 발표는 환영받지 못할 것이며 독립적인 하와이 왕국으로의 복귀를 방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와이 전통춤인 훌라 댄스를 추는 하와이 원주민들
하와이 전통춤인 훌라 댄스를 추는 하와이 원주민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