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친시장 정책' 아르헨티나 대통령에 노동계 반발…"내달 총파업"

송고시간2016-09-25 02:02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작년 말 집권한 이후 친시장 개혁정책을 펴온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노동계의 반발에 직면했다.

24일(현지시간) 라 나시온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최대 노동단체인 전국노동자총연맹(CGT)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다음 달에 24시간 총파업을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CGT는 아직 구체적인 총파업 날짜를 정하지는 않았다. CGT가 총파업을 벌이기로 한 것은 마크리 정권이 들어선 이후 처음이다.

CGT의 총파업 결정은 자유시장 개혁을 통해 중남미에서 3번째로 큰 아르헨티나 경제의 성장엔진을 다시 가동하겠다고 약속한 마크리 정권의 급격한 우파 정책 때문이다.

후안 카를로스 쉬미드 CGT 대변인은 "경제는 여전히 되살아나지 않고 있는 데다 소비는 7개월째 감소했다"고 말했다.

CGT는 올해 43%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해 새로운 임금협상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마크리 대통령은 경기침체 속에 다른 물가인상 요인이 될 것이라며 협상을 원하지 않고 있다.

CGT 지도자인 카를로스 아쿠나는 "우리는 정부와 대화를 중단하지 않았지만, 변화의 책임은 정부에 있다"며 "우리는 실업과 불공정한 소득세제, 공공요금 인상에 직면해 있다"고 강조했다.

마크리 대통령은 취임 이후 일련의 개혁정책을 추진했다. 그는 수출입 관세를 비롯해 전기요금 정부 보조금을 확 줄였다. 외환통제 정책 폐지로 페소화의 가치가 떨어져 물가가 가파르게 상승했다.

그러나 약속했던 경제성장은 가시권에 들지 않고 있다. 작년 4분기부터 시작된 경기침체로 지난 2분기 경제성장률이 2.1% 감소했다.

마크리 대통령은 야당, 노조, 법원 등의 반발에 사면초가로 내몰리고 있다. 연방법원은 정부의 전기·가스 보조금 삭감 조치에 제동을 걸기도 했다. 정부가 보조금을 줄이는 바람에 요금이 평균 700% 올라 국민의 불만은 높아졌다. 유휴 인력을 줄이겠다는 의도로 단행된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한 대량 해고도 거센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아르헨티나 민심은 마크리 대통령의 우향우 정책에 실망감을 드러내고 있다. 최근 발표된 여론조사를 보면 12년간의 좌파 부부 대통령 시대를 마감한 마크리 정권이 출범한 이후 근로자의 삶의 질이 악화했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57.2%에 달했다.

CGT는 지난 4월 마크리 정권을 겨냥한 대규모 항의시위를 벌였다. 당시 35만 명이 운집해 대량 해고에 반발하며 경제를 되살리라고 촉구했다. 시위는 CGT가 지난 20년간 조직한 시위 가운데 최대 규모였다.

지난 4월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해고 근로자들이 '나는 일하고 싶다'라고 적힌 종이를 목에 걸고 항의 시위를 벌였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4월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해고 근로자들이 '나는 일하고 싶다'라고 적힌 종이를 목에 걸고 항의 시위를 벌였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penpia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