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대선 경선모드' 조기 전환하나…잠룡들 상호 검증

송고시간2016-09-25 09:10

모병제·핵무장·증세 등 정책 대결부터 '미르 의혹' 해법까지潘 독주체제 견제, 여론 환기 효과…'네거티브' 변질 가능성도

與 '대선 경선모드' 조기 전환하나…잠룡들 상호 검증 - 7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새누리당이 내년 대선을 1년여 앞두고 잠재적 대권 주자들간 '상호 검증'에 불이 붙는 모습이다.

구체적으로 성안된 공약으로 보기는 어렵지만, 언론 인터뷰, 강연·토론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으로 정책적 견해를 주고받고 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들고나온 모병제 전환이 대표적인 예다. 남 지사는 지난 5일 국회 토론회에서 대선에 출마할 경우 모병제를 공약으로 삼겠다고 공론화했다.

그러자 유승민 의원이 이틀 뒤 한림대학교 강연에서 모병제에 대해 "정의롭지 못하다"고 말했다. 자신의 정책 구상을 관통하는 '정의' 개념으로 비판한 것이다.

또 김무성 의원이 '전문 직업군인 확대'를 대안으로 제시하고, 원유철 의원이 "시기적으로 적절치 못하다"고 지적하는 등 모병제는 한동안 논란의 중심에 섰다.

與 '대선 경선모드' 조기 전환하나…잠룡들 상호 검증 - 2

북한의 핵실험에 따라 핵심 이슈로 떠오른 '핵무장론' 역시 백가쟁명 대상이다. 안보 문제는 보수 정당 후보로서 거쳐야 할 '필수 과목'이기도 하다.

가장 강경한 목소리를 내는 원 의원은 자체 핵개발을 주창하고 있다. 김 의원은 주한미군 전술핵 재배치와 핵추진 잠수함 도입이 현실적 대안이라고 주장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도입론자인 유 의원은 전술핵 재배치에 찬성했다. 남 지사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전술핵 재배치'로 차별화를 시도했다.

국내 문제에 언급을 삼가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지난 15일 뉴욕을 방문한 정세균 국회의장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국제적 이슈가 된 핵무장론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반 총장은 당시 "세계 13위 경제 대국으로서 국제 규범을 준수해야 하지 않느냐"며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與 '대선 경선모드' 조기 전환하나…잠룡들 상호 검증 - 3

'증세·복지 논쟁'도 화두다. "증세 없는 복지는 허구"라고 논쟁에 불을 지폈던 유 의원은 '중부담-중복지'를 위해 증세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언론 인터뷰에서 "증세가 없다면 복지 확대도 어렵다"고 밝혔다. '감당 가능한 복지'를 위해 증세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언뜻 보기에는 속이 시원하지만 실제로는 나라를 분열시키고 기업을 해외로 쫓아버리는 결과를 초래한다"며 증세 주장을 정면 비판했다.

남 지사도 "증세 논의에 앞서 구멍이 숭숭 뚫려 있는 각종 공제 제도들을 먼저 정리해야 한다"며 세원을 최대한 확보하고 증세를 논의해야 한다는 신중론을 폈다.

與 '대선 경선모드' 조기 전환하나…잠룡들 상호 검증 - 4

최근 야권이 대대적 공세를 펴는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 등 정국 현안에 대해서도 여권 잠룡들은 자신만의 해법으로 색채를 분명히 하고 있다.

오 전 시장은 정권 차원의 적극적인 해명을 주문했으며, 유 의원은 '합당한 팩트(사실관계)' 제시를 전제로 성역 없는 수사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한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정우택 의원은 "정권 흔들기 차원이라는 시각에서 일단 보고 있다"고 밝혔다.

與 '대선 경선모드' 조기 전환하나…잠룡들 상호 검증 - 5

여권에선 이들이 내는 각양각색의 목소리가 '상호 검증' 차원을 넘어 지금까지 야권에 견줘 주목을 덜 받은 대권 경쟁구도를 달아오르게 했다는 해석도 나온다.

반 총장의 '독주체제'로는 정권 재창출을 장담할 수 없다는 점에서 연말까지는 1997년 '구룡(九龍)' 시절처럼 다자 구도가 형성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내년 대선이 이명박·박근혜 후보의 '네거티브 공방'으로 흘렀던 2007년이나 박근혜 후보 독주체제였던 2012년과 다른 양상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다만 주자들의 경쟁이 과열될 경우 불필요한 네거티브 공방이 조기 점화할 우려도 제기된다.

최근 남 지사는 "(반 총장이) 대한민국의 구조적 변화를 얼마나 고민했는지 궁금하다"며 '반기문 대망론'에 견제구를 날렸다.

김 의원은 남 지사의 발언을 비판하면서도 반 총장 주변에 "주책 좀 그만 떨라"고 하거나 "미국 언론에서 '최악의 사무총장'이라고 비판한다"고 평가절하했다.

與 '대선 경선모드' 조기 전환하나…잠룡들 상호 검증 - 6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