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병관 "최악 청년실업에 공기업 청년채용 오히려 축소"

송고시간2016-09-25 08:02

산자부 산하 공기업 절반 이상 청년채용 의무 비율 미달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기업 중 절반 이상이 지난해 청년(만 15∼34세) 정규직 채용을 늘리지 않거나 오히려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고용촉진특별법상 정규직 정원의 3%로 명시한 청년채용의무비율을 달성하지 못했거나 겨우 달성한 곳도 절반에 이르렀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김병관(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산자부로부터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산자부 산하 공기업과 공공기관 40곳 중 한국가스공사 등 23곳이 지난해 청년 정규직 채용을 전년보다 줄이거나 1명도 늘리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석유공사는 지난 2014년 청년 정규직을 171명 채용했으나 지난해에는 겨우 2명만 채용한 데 이어 올해는 한명도 채용하지 않았다.

한국가스공사도 2014년 174.5명을 채용했다가 2015년에는 77명으로 대폭 줄였다. 남동발전 등 5개 한전 발전 자회사들의 청년채용도 급감했다.

또 한국가스공사, 한국석유공사, 한국동서발전, 대한석탄공사, 한국광물자원공사, 한국세라믹기술원,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한일산업기술협력재단 8곳은 지난해 청년채용의무비율조차 달성하지 못했다.

한전과 한국남동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에너지공단 등 11곳은 3~5%로 기준을 겨우 넘겼다.

김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근혜정부 들어 공식 청년실업률이 10%대로 치솟고 실질 청년실업률은 30%대까지 올라 최악의 상황"이라며 "청년실업 해소에 공공부문이 민간기업보다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병관 "최악 청년실업에 공기업 청년채용 오히려 축소" - 2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