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재수 해임안 파동, 국회 개헌특위 논의에도 불똥

송고시간2016-09-25 08:00

우윤근, 與 지도부 회동 계획 연기…내달 구성 목표 '빨간불'?禹 "좌초 안돼…냉각기 갖고 다시 접촉하겠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통과 후폭풍의 불똥이 한창 분위기가 무르익었던 국회 개헌특위 구성 논의에까지 튀는 모양새이다.

20대 국회 개원 때부터 개헌 드라이브를 걸어온 정세균 국회의장이 해임건의안 처리 문제로 새누리당의 거센 사퇴 공세에 직면, 당분간 '개헌 공간'에서의 운신의 폭이 좁아지면서다.

실제 '개헌 전도사'로 불리며 정 의장의 개헌론을 뒷받침해온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은 개헌특위 설치 문제를 설득하기 위해 조만간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를 비롯, 여야 대표급 인사들을 연쇄접촉하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해임건의안 처리의 여파로 회동 계획을 일단 미루기로 한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여야간 급랭국면을 감안, 여당을 자극하기 보다는 당분간은 '냉각기'를 갖는 게 낫겠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그렇지 않아도 연내 국회 개헌특위 구성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온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해임건의안 처리 과정에서 정 의장과 정면충돌, 갈등의 골이 깊어진 상태이다.

우 사무총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정현 대표와 추석 지나고 한번 보기로 했는데 당분간은 말을 꺼내기 어렵게 됐다"며 "이번 일(해임건의안 처리)이 원만하게 처리되지 못해 개헌 논의에 불똥이 튈까봐 상당히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당분간은 냉각의 시간을 가져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우 사무총장은 이 대표와 광주 살레시오고 동기동창 사이이다.

최근 개헌모임이 원내외에서 활발히 움직이면서 국회 개헌특위 구성 작업에 탄력을 받지 않겠느냐는 기대감도 높아졌으나, 뜻하지 않은 돌출 변수가 불거지면서 '10월 중 개헌특위 가동'이라는 목표에 차질이 빚어질 공산이 적지 않아진 셈이다.

정 의장은 지난 22일 취임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적 관심도 높아졌고 의원들도 이 문제에 공감대를 만들어가기 때문에 개헌 가능성도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며 "가능하면 개헌특위를 만들어 질서있게 상향식으로 잘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우 사무총장은 그러나 여야간 '찬바람'이 어느정도 걷히면 개헌특위 설치를 위한 접촉에 다시 나서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어떤 일이 있어도 개헌 논의가 좌초돼선 안된다는 것이다.

그는 "200명에 가까운 의원들이 개인과 정파적 이해관계를 넘어 요구하고 있는 만큼 개헌은 꼭 추진돼야 한다. 올해 중에는 특위를 가동해야 한다"며 "냉각기를 거쳐 여당을 포함, 여야 지도부를 다시 만나보겠다"고 말했다.

김재수 해임안 파동, 국회 개헌특위 논의에도 불똥 - 2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