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훈 의원 "양산단층·동해안 원전 내진강화 진행 저조"

송고시간2016-09-25 06:10

월성 2~4호기 등 원전 9기 내진성능 강화 진행률 '0%'

김정훈 의원 "양산단층·동해안 원전 내진강화 진행 저조" - 1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경주 강진이 발생한 양산단층 인근 원전의 내진성능 강화 진행률이 전남 영광 한빛원전 등에 비해 크게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계기로 원전 내진성능 강화 작업을 하고 있다. 내진성능을 현재 규모 6.5에서 앞으로 규모 7.0까지 견딜 수 있도록 강화하는 게 골자로 정부는 최근 관련 작업을 2018년 4월까지 마무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정훈 의원이 한국수력원자력에서 제출받은 자료 '국내 원전별 주요 안전계통 내진성능 강화 진행률 현황'에 따르면 양산단층 인근이나 동해안 주변에 자리 잡은 부산 기장의 고리원전, 경북 경주 월성원전, 경북 울진 한울원전의 내진 설계 진행률이 상대적으로 저조했다.

내진성능 강화 대상은 안전정지유지 필수계통과 보조공통부문으로 원자로 반응도 제어, 원자로 냉각재 압력·재고량 제어, 잔열 제거 등에 대한 기기다. 전체 원전 24기 가운데 전남 영광에 자리 잡은 한빛원전 1~6호기와 고리 1호기, 월성 1호기의 내진성능 강화 작업은 마친 상태다.

하지만 고리 3, 4호기는 내진성능 강화 진행률이 0%로 나타났고 신고리 1, 2호기는 9%, 고리 2호기는 35%밖에 진행하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 월성원전도 2~4호기의 진행률이 0%였고 신월성 1, 2호기의 진행률도 9%로 매우 낮았다.

한울원전은 3, 4호기의 진행률은 20%, 5~6호기는 0%로 드러났다.

특히 한울원전 1, 2호기는 아직 내진성능 보강대상 기기조차 확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울원전 1, 2호기는 지난 1988년과 1989년 프랑스 알스톰사가 세웠다.

김정훈 의원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한수원이 내진성능 강화를 위한 자료를 프랑스에 요청했으나 28년 전 자료라 대부분 없다는 답을 받았다고 한다"며 "한수원은 한울원전 1, 2호기에 대한 주요 안전계통 자료조차 확보하지 못한 채 28년간 상업운전을 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수원 등 관련 기관은 양산단층 인근과 동해안 주변 원전에 대한 내진성능 강화를 현재 계획보다 더 조속하게 완료해야 할 것"이라며 "특히 보강대상기기를 선정하지 못하고 있는 한울원전 1, 2호기에 대한 특단의 자구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한수원은 "내진성능평가 결과 보상대상기기가 상대적으로 많아 자재 구매와 공사에 시간이 오래 걸릴 수밖에 없다"며 "일부는 국산자재와 호환이 되지 않아 외국산 자재를 사용해야 하는데 조달 방법과 품질서류 검증에 추가로 시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울 1, 2호기에 대해서는 "프랑스 원전 설계사가 갖고 있는 내진검증문서를 구매하려고 추진했으나 지적재산권 문제 등으로 36건의 문서만 구매할 수 있었다"며 "문서 확보가 어려운 기기의 경우 자체 시스템과 방법론을 개발해 내진성능평가를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표> 국내 원전 안전정지유지필수계통 및 보조 공통 부분 내진성능 강화 진행 현황(자료 : 한국수력원자력)

원전
본부명
호기내진성능 개선
(기기개수)
진행률완료 목표시기소요비용
대상완료
고리본부고리#1167167100%완료206억
900만원
고리#231211635%2018.04
고리#3,4400%2016.12
신고리#1,22229%2016.12
월성본부월성#11515100%완료
월성#2800%2016.12
월성#3,41600%2016.12
신월성#1,22229%2016.12
한빛본부한빛#1,244100%완료
한빛#3,488100%완료
한빛#5,622100%완료
한울본부한울#1,2--0%2017.12
한울#3,410220%완료
한울#5,61600%-

한울원전 전경. [한국수력원자력 제공=연합뉴스]

한울원전 전경. [한국수력원자력 제공=연합뉴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