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소기업 대출, 주담대 추월…올해만 33조원 급증

송고시간2016-09-25 06:18

가계·기업 가리지 않고 여신 늘어…불안한 '대출공화국'


가계·기업 가리지 않고 여신 늘어…불안한 '대출공화국'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미국의 금리 인상을 앞두고 가계뿐 아니라 기업여신도 급증해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연내 미국발 금리 인상이 이뤄지면 내외금리 차에 따른 외국인 투자자금의 이탈을 고려해 한국은행이 기준금리 인상 카드를 꺼내 들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국내 기준금리가 오르면 시장금리와 코픽스 금리가 상승하고, 이에 연동된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가 오르는 등 연쇄적인 상승이 불가피하다.

25일 은행권에 따르면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중소기업대출, 전세대출, 신용대출 등이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대기업 대출을 제외한 거의 모든 대출이 전방위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KB국민·우리·신한·하나·농협 등 5대 대형은행의 주택담보·대기업·중소기업·신용·전세대출 규모는 작년 말 859조5천123억원에서 지난달 말 917조4천101억원으로 57조8천978억원 늘었다.

이 가운데 덩치가 가장 컸던 주택담보대출은 같은 기간 331조5천312억원에서 353조1천151억원으로 21조5천839억원(6.9%) 증가했다.

강남 재건축 붐이 분 데다가 성수기와 비수기를 가리지 않고 부동산 거래가 많이 늘어나면서 총액이 급증했다.

여기에 아파트 신규 분양받을 때 받는 집단대출이 증가한 것도 한 원인이다. 분양받는 사람들은 2년여에 걸쳐 분할 상환을 통해 중도금을 납부한다. 중도금은 집단대출의 60∼70%를 차지한다.

중소기업 대출의 급증세는 더욱 두드러진다. 작년 말 중소기업 대출은 총액에서 주택담보대출에 밀렸으나 올해 들어 역전했다.

소호(SOHO) 대출을 포함한 중소기업 대출은 작년 말 328조5천652억원에서 올해 8월 말 361조5천3661억원으로 32조9천709억원(10.0%) 늘었다. 같은 기간 주택담보대출보다 무려 11조원 넘게 늘어난 것이다.

중소기업 대출이 이렇게 급증한 건 시중은행들이 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대기업 비중을 줄이고 중소기업 대출을 늘린 데 따른 것이다. 은행들은 대기업보다 부실규모가 작은 중소기업 여신을 늘리며 대출 건전성을 강화하는 추세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를 기준으로 대기업 여신은 은행권 전체 432조6천6618억원 가운데 17조4천579억원(4.03%)이 고정이하여신, 즉 부실채권이다.

반면 중소기업 여신은 625조2천706억원 가운데 10조903억원(1.61%)이 부실채권이다. 대기업에 돈을 빌려주는 것보다 중소기업에 대출해주는 게 2.5배가량 안전한 셈이다.

전세대출은 작년 말 대비 올해 8월 말 25.4%(6조167억원), 신용대출은 4.8%(4조369억원) 늘어난 가운데 대기업 대출만 6조7천106억원 줄었다. 그러나 대기업 대출도 감소세가 둔화하는 추세다.

이들 5대은행의 대기업 대출은 6월에 3조7천381억원이 감소해 월별 감소폭이 올해 들어 가장 컸으나 7월(-9천263억원), 8월(-2천257억원) 두달 연속 감소세가 크게 둔화했다.

은행권의 한 고위 관계자는 "기업대출은 국민 정서상 탕감해주기가 어려워 혹시 구조조정을 해야 할 상황이 발생하면 가계를 구조조정하는 것보다 훨씬 더 어려울 수 있다"며 "기업여신의 증가 속도와 총량을 좀 더 세밀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buff2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