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지하철 파업 비상대책…출퇴근 시간은 정상운행

송고시간2016-09-25 11:15

25일부터 비상대책본부 운영…필수유지인력·퇴직자 등 확보

지하철 노조 파업 대비
지하철 노조 파업 대비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5일 서울시청 서소문청사에서 서울 지하철 1∼8호선 노조가 27일부터 파업에 돌입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서울시 관계자들이 비상수송대책본부 운영을 위해 책상 등을 설치하고 있다.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서울 지하철 노조가 27일부터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서울시가 출퇴근 시간대 정상 운행 등을 위한 비상대책을 마련했다.

서울시는 25일 오전 9시부터 지하철 노조 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가동한다.

파업이 시작돼도 지하철 운행 시간(오전 5시30분∼다음 날 오전 1시)과 출퇴근 시간대 운행 스케쥴 등은 평소 수준으로 유지한다.

9호선은 파업에 참여하지 않아 정상 운행이다.

27일부터 10월 3일까지 7일간은 낮 시간 등에 지하철 운행을 평소의 80∼85%로 줄인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필수유지인력과 퇴직자, 협력업체 직원 등을 확보하고 서울시 직원 300여명을 역사에 배치한다.

지하철은 필수유지 공익사업자로, 파업시에도 일정 수준 이상 인력을 유지하도록 돼 있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오전 7∼9시 출근 시간대에는 100% 운행을 하기로 했고, 퇴근 시간대는 인력 조정을 통해 평시와 비슷하게 운영할 계획"이라며 "다만 낮에는 평시보다 지하철 배차 간격이 길어질 수 있지만,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다음 달 4일부터는 출퇴근 시간대 이외 열차 운행을 평소 대비 70%로 줄인다.

파업이 8일을 넘어가며 근무자들의 피로 누적으로 사고가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대신 시내버스 막차 시간을 차고지 출발 기준 1시간 늦추고 지하철역·버스정류소 연계구간 운행 버스 352개 노선의 배차간격 등을 집중 관리한다.

시내버스 예비차량 150여대가 투입되고 개인택시 부제를 해제해 1만5천대를 추가 투입한다.

윤준병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파업에도 지하철은 정상 운행된다"며 SNS와 시 홈페이지 등에서 수시로 지하철 운행상황이나 비상수송대책을 확인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 지하철 양 공사 노조는 27일 오전 9시10분부터 파업을 예고했다. 성과연봉제와 구조조정 혁신안에 반대하는 철도노조 총파업에 동참하는 것이다.

서울 지하철 노조가 실제 파업에 돌입한 것은 12년 전인 2004년이 마지막이다.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서울메트로 양대 노조 조합원 83.05%가, 서울도시철도공사 노조 조합원 65.51%가 찬성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