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朴대통령 해임건의안 거부는 국민경고·민의 무시"

송고시간2016-09-24 12:04

"즉각 해임해야…박정희정권도 해임건의안 수용"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야권은 24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결의안이 통과된데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이를 수용, 김 장관을 해임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이번 해임건의안 통과는 부실검증·부적격인사, 청문회 결과 무시, 대통령의 '묻지마 임명'에서 비롯됐다"며"청와대의 전례없는 해임건의안 수용거부는 박근혜정부의 인사참사에 대한 국민 경고와 민의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에 대한 모든 비판을 정치공세, 대통령 흔들기로 호도하는 청와대의 인식이야말로 오만과 독선에 지나지 않는다"며 "정부와 박 대통령은 해임건의안을 즉각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재정 원내대변인도 서면브리핑에서 "청와대는 해임건의안 가결에 대해 거대야당의 부당한 정치공세로 치부하고 있으나, 이야말로 비정상의 정상화이며, 국민의 뜻"이라며 "박 대통령은 국민의 뜻과 국회의 결단을 존중, 김 장관을 해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무위원 해임건의는 법적구속력이 없지만 우리 헌정사에 국회에서 가결된 장관 해임건의를 수용하지 않은 대통령은 없다. 박정희 전 대통령 역시 마찬가지였다"며 "박 대통령이 국민무시, 국회무시 대통령으로 역사에 남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면 민의를 겸허히 수용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野 "朴대통령 해임건의안 거부는 국민경고·민의 무시" - 1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트위터 글을 통해 "국회에서 가결된 해임 건의안을 대통령께서 거부하면 또한번 국회와 국민을 무시하는 독선"이라며 "혼자 가시면 실패한다. 국회와 야당과 함께 가셔야 성공한다"고 강조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청와대에서 역대 해임건의안을 수용하지 않은 사례가 없는 만큼 청와대는 박 대통령은 이제라도 국민의 대표인 의회의 해임건의안 결정을 존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野 "朴대통령 해임건의안 거부는 국민경고·민의 무시" - 2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