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터널 공사 진동 절반으로 줄이는 신기술 개발

송고시간2016-09-25 12:00

철도연구원 개발, "지하공간 건설에 유리"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터널 공사를 할 때 생기는 진동을 절반가량으로 줄이는 기술이 개발됐다. 현재 터널을 뚫을 때는 화약으로 암반을 폭발시키는데, 이때 진동이 커서 인근 주민이 불편을 겪어야 했다.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함께 '와이어쏘'라는 공구로 암반에 미리 흠을 내 화약을 조금만 쓰고도 터널을 뚫을 수 있는 '터널굴착용 와이어쏘 기술'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와이어쏘는 산에서 돌(석재)을 채취하거나 오래된 콘크리트 구조물을 철거하는 용도로 쓴다.

연구진은 이를 터널 공사에 적용했다. 와이어쏘로 암반 영역을 잘라 일종의 '칼집'을 만들고 화약으로 폭발시키는 것이다. 암반에 미리 흠을 냈기 때문에 화약을 조금만 써도 암반을 무너뜨릴 수 있다. 화약의 양이 적기 때문에 진동 역시 줄어든다. 철도연은 이달 초 실제 터널에서 이 기술을 시험한 결과 진동을 최대 50%까지 줄이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신종호 한국터널지하공간학회장(건국대 교수)은 "와이어쏘 기술은 청계천 복원 당시 고가 절단에 썼던 공법인데, 이번에 터널 굴착 기술로 발전시킨 것은 매우 획기적인 기술성과"라며 "앞으로 터널 공사의 품질향상과 함께 현장의 진동과 소음 민원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환 철도연 원장은 "이 기술은 지하공간 건설에 유용한 기술"이라며 "현장 적용성을 높이기 위해 이 기술을 최적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와이어쏘로 암반을 잘라내는 것을 표현한 그림. [한국철도연구원 제공=연합뉴스]

와이어쏘로 암반을 잘라내는 것을 표현한 그림. [한국철도연구원 제공=연합뉴스]

와이어쏘로 암반에 '칼집'(검은 실선)을 낸 모습. [한국철도연구원 제공=연합뉴스]

와이어쏘로 암반에 '칼집'(검은 실선)을 낸 모습. [한국철도연구원 제공=연합뉴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