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후 준비되셨나요?"…50대의 76%만 "네"

송고시간2016-09-25 06:00

국회예산정책처 '국민연금공단 노후준비서비스 내실화' 지적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 노후 준비 수준이 전반적으로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한 국민연금공단의 '노후준비서비스'의 실효성을 높일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5일 국회예산정책처의 2016년도 국가 주요사업 집행점검 평가를 보면 국민의 노후 준비 수준은 전반적으로 열악하며 50세 이상 베이비붐 세대일수록, 교육수준이 낮을수록, 소득수준이 낮을수록 상태가 더욱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사회조사 2015 자료를 보면 노후대비가 됐다고 밝힌 국민은 64.7%에 그쳤다.

교육수준별로는 대졸 이상(80.7%)이 유일하게 80%를 넘겼고 고졸(63.7%), 중졸(63.2%), 초졸 이하(39.8%) 등의 순이었다.

연령대별로는 30대 76.3%, 40대 79.3%, 50대 76.4%, 60대 51.3%가 노후 준비를 했다고 답했다.

소득 수준별로는 월 소득 300만원 이상인 경우 약 90% 이상이 노후 준비를 했다고 응답했지만, 월 소득 200만~300만원인 대상자는 83.8%만이, 월 소득 100만~200만원인 대상자는 69.4%, 100만원 미만인 대상자는 31.3%만 노후 준비를 했다고 밝혀 소득수준이 낮을수록 노후대비를 하지 못하는 경향이 뚜렷했다.

노후 준비를 하지 않거나 못한 이유는 '준비할 능력이 없다'는 응답자가 전체의 40.7%로 다수를 차지했고, 앞으로 준비할 계획(31%), 자녀에게 의탁(12.7%), 아직 생각하지 않음(15.6%) 등이 뒤를 이었다.

예산정책처는 이런 자료들을 근거로 '노후설계서비스가 적극적으로 추진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국민은 국민연금을 납입한 적이 없더라도 국민연금공단에서 재무진단과 상담, 교육, 전문 기관 연계 등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국민연금은 '노후준비지원법' 제정에 따라 지난해 말부터 전 국민을 대상으로 노후준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예산정책처는 "국민연금 노후준비서비스 상담원 1명이 월별 47.7건을 상담하고, 강사 1명은 월별 12.5회의 강의를 하는 현재 국민연금의 노후준비서비스는 내실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에 부족한 수준으로 판단된다"고 꼬집었다.

예산정책처는 "앞으로 서비스 품질향상을 위해 인력을 확보하고 콘텐츠 개발, 전문성 확보 등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연금공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연금공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jun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