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풍선효과'에 저축은행 대출 4년만에 40조 돌파

송고시간2016-09-25 06:09

가계대출 비중 41.6%로 사상 최고…고금리에 부채부담 커져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가계, 기업 등이 저축은행에서 빌린 돈이 크게 늘어 40조원을 다시 넘어섰다.

저축은행은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금융기관으로 부채의 질이 악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커진다.

25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현재 저축은행의 여신 잔액은 40조785억원으로 작년 말(35조5천838억원)보다 4조4천947억원(12.6%) 늘었다.

저축은행 여신 잔액이 40조원을 넘긴 것은 2012년 8월(40조4천734억원) 이후 3년11개월 만이다.

저축은행 여신은 2010년 5월 65조7천541억원까지 늘었다가 이듬해 저축은행 부실사태에 따른 금융당국의 영업정지 조치, 구조조정 등으로 꾸준히 줄었다.

2014년 6월에는 27조5천698억원으로 축소됐지만, 그해 하반기부터 증가세로 돌아섰다.

특히 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가파르다.

지난 7월 저축은행 대출 잔액 중 기업대출이 22조8천570억원(57.0%)으로 가장 많고 가계대출은 16조6천920억원(41.6%)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5천295억원은 공공기관 등이 빌린 돈이다.

가계대출은 올해 들어 7개월 동안 2조9천984억원(21.9%) 불었다.

같은 기간 기업대출이 1조4천929억원(7.0%)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증가 규모가 2배나 된다.

특히 가계대출 잔액은 2014년 7월 9조341억원과 비교하면 2년 동안 7조6천579억원(84.8%) 급증했다.

저축은행 여신에서 가계대출 비중 41.6%는 관련 통계가 나오기 시작한 2003년 10월 이후 사상 최고치다.

이 수치는 2년 전인 2014년 7월(32.5%)에 견줘 9.1% 포인트나 올랐다.

저축은행들이 무분별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에 따른 부실사태를 거치고 나서 가계대출에 공을 들이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올해는 은행권의 여신심사가이드라인에 따른 '풍선효과'와 저금리 영향을 많이 받았다.

한은은 이달 9일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비은행 가계대출의 경우 수신 호조 등으로 대출 취급유인이 커진 데다 은행권으로부터 대출수요가 유입되면서 높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축은행을 비롯한 2금융권은 저금리로 늘어난 수신액을 바탕으로 수익을 내려고 대출 확대에 나서고 있다.

지난 7월 저축은행 수신액은 41조426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3조3천959억원(9.0%) 늘었다.

또 은행이 주택담보대출의 소득심사를 강화한 여신심사가이드라인을 올해 2월 수도권에 이어 5월에 전국으로 확대하자 은행 문턱을 넘지 못한 저소득층과 자영업자가 저축은행을 많이 찾는 것으로 분석된다.

저축은행 대출은 일반은행보다 이자 부담이 훨씬 크다는 점에서 앞으로 가계의 소비를 제약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한은 통계를 보면 지난 7월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가중평균 금리(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14.57%로 일반은행(2.96%)의 5배 수준이다.

저축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5.72%로 일반은행(2.66%)의 두 배를 넘고 신용대출 금리는 23.23%로 시중은행(4.24%)의 5배를 웃돈다.

나아가 저축은행 대출의 부실화 위험도 경계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이창선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저축은행에서 대출받는 사람들은 상대적으로 저신용·저소득층이 많아 부실화 가능성이 있다"며 "종합적으로 리스크(위험)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