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청와대에 보내는 국민 경고…朴대통령 수용해야"

송고시간2016-09-24 02:26

"대통령 해임건의안 안받으면 국민 절망…정기국회, 심판의 장 될 것"

우상호·박지원 "정진석에 굉장히 미안"

우상호, '국민의당 감사합니다'
우상호, '국민의당 감사합니다'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왼쪽에서 두 번째)가 24일 새벽 국회 본회의에서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이 통과된 후 국민의당을 찾아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서혜림 박수윤 기자 = 야권은 24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이 가결된 데 대해 "청와대에 보내는 국민의 경고"라며 박근혜 대통령이 이를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표결 결과는 야권 공조의 결과물이라고 강조하며 정기국회에서도 거야(巨野)의 힘을 보여주겠다고 정부여당에 날을 세웠다.

추미애 대표는 본회의 산회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총선 민의대로 보여드린 것"이라며 "대통령께서 민심을 이기려 하지 말고 하루빨리 국민을 섬기는 자세로 돌아가 절박한 민생에 좀 집중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도 "민주적 국정운영이 되도록 청와대와 대통령에 보내는 국민의 경고"라며 "대통령이 국회서 통과된 해임건의안을 무시한 전례가 없는데 안 받으신다면 국민 절망이 더 커지지 않겠느냐"고 강조했다.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김 장관이 보인 잘못된 행태, 국민을 모욕한 데 대한 야권 전체의 심판"이라며 "더민주 뿐만 아니라 야권 전체가 똘똘 뭉쳐 압도적 결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당이 보여준 사상 초유의 '필리밥스터'란 비아냥을 들을 정도의 편협성은 지극히 실망스럽다"며 "정기국회는 박근혜정부의 실정과 무능에 대한 심판의 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임건의안 처리과정에서 갈지자 행보를 보였던 국민의당은 새누리당과 더민주의 동시다발적인 '러브콜'을 두고 제3당으로서 전략적 역할을 했다는 데 평가의 방점을 두는 모습을 보였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본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제가 (국민의당에서) 25표 이상을 확보하겠다고 했는데 야권공조가 굳건하게 이뤄졌다"며 "전략적으로 접근해 성공했기 때문에 만족한다. 국민의 뜻이기 때문에 대통령께서 국민 뜻을 당연히 무겁게 받아들이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캐스팅 보트' 힘 보여준 국민의당
'캐스팅 보트' 힘 보여준 국민의당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과 안철수 전 공동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4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야당 단독으로 통과시킨 뒤 대화하고 있다.

안철수 전 대표도 "저희는 국민 눈높이에 따라 판단하고 결정했다"며 "이제 정부여당 태도에 달렸다. 적극적으로 설득하고 협조를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청와대의 불통행보는 물론 청문회 결과에 불복하는 글을 올린 김 장관의 행위로 인해 이번 해임건의안 통과는 예견됐다"며 "청와대는 이제라도 김 장관을 해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새누리당에 본회의 파행에 대한 사과를 촉구한다"며 "사상 초유의 국무위원 필리버스터와 새누리당 의원들 막말은 박근혜정부 대의민주주의 추락을 상징하는 헌정사의 오점"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김종대 원내대변인도 서면 논평에서 "야3당은 공조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면서 "박근혜 정권 독선에 어느 정도 경고했단 점에서 국민 뜻에 따른 결과"라고 말했다.

다만 우 원내대표와 박 원내대표는 여당의 카운터파트인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에 대해선 미안한 마음을 나란히 전했다.

우 원내대표는 "정 원내대표에게 제일 미안하다. 여당이 서운하게 생각할 게 아니라 대통령께 민심을 전달하는 역할을 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고, 박 원내대표도 "정 원내대표에게 굉장히 미안하다"고 밝혔다.

野 "청와대에 보내는 국민 경고…朴대통령 수용해야" - 1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