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체험형 농장' 상하농원, 6차산업 산실로 '주목'

송고시간2016-09-25 07:35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매일유업이 야심차게 선보인 체험형 농장 상하농원이 차별화된 '힐링 공간'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생산과 가공, 서비스·관광산업을 하나로 묶은 6차산업의 성공 모델로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정부는 상하농원과 같은 농촌과 기업의 협력 모델을 전국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민관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6차산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 중이며, 매일유업도 제2의 상하농원 만들기에 동참하고 있다.

박재범 상하농원 대표는 25일 "기업이 참여함으로써 지자체 자체 사업보다 더 큰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며 "다른 지역에도 이런 모델이 적용될 수 있도록 조언하고 있으며, 상하농원도 여건이 갖춰지면 또 다른 곳에 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매일유업이 농식품부, 고창군과 함께 전북 고창 청정지역에 약 10만㎡(3만평) 규모로 꾸민 상하농원은 자연·동물과 교감하고 농부의 정성이 담긴 건강한 먹거리도 즐길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테마공원이다.

8년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지난 4월 22일 정식 개장한 이 농원에는 5개월간 약 3만5천명이 방문했다. 올해 목표 4만명은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2020년까지 누적 방문객 100만명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근 들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입소문을 타며 관람객이 늘고 있다.

자연과 어우러진 이국적인 풍광과 각종 체험·견학프로그램이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밀크빵, 치즈, 소시지, 아이스크림 등을 직접 만드는 프로그램은 예약제로 운영되는데, 이미 다음달 말까지 대부분 시간대 예약이 마감됐다.

유럽의 시골목장을 연상케 하는 이국적인 풍경도 눈길을 끈다. 현대미술작가 김범이 아트디렉터를 맡아 벽돌과 조명 등 세세한 부분까지 공을 들였다.

위기정 상하농원 매니저는 "화창한 가을이 오면서 관람객이 더 늘어나는 추세"라며 "사진 찍기 명소로 알려지면서 젊은 커플들과 셀프웨딩, 리마인드 웨딩 촬영 장소로도 인기"라고 전했다.

'체험형 농장' 상하농원, 6차산업 산실로 '주목' - 1

내년에는 호텔과 스파가 완공될 예정이며, 뷔페레스토랑 등 부대시설도 추가된다.

앞으로 3~4년 이내에 부지를 추가로 확보해 미술관 등 문화시설을 만드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박 대표는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고 관광객을 더 모을 수 있는 문화시설 건립을 생각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는 상하농원의 규모를 지금의 2배 수준까지 키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농원에서 생산한 먹거리도 인기다.

공방에서 직접 만든 신선한 햄과 소시지, 농원 텃밭에서 기른 채소, 목장에서 짜낸 우유, 제철 농산물 등을 활용한 메뉴들을 맛볼 수 있다.

현지 농가가 재배한 70여종의 식재료도 판매된다.

추석을 맞아 지난달 5천세트 한정판으로 선보인 '상하농원 공방 선물세트'는 출시 2주 만에 전량 판매됐다.

호텔 등이 들어서는 내년 상하농원 매출은 40억원선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 대표는 "당장은 수익보다는 농원이 추구하는 6차산업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 역점을 두고 있다"며 "장기적으로는 지역의 질 좋은 식재료와 이를 가공해 만든 프리미엄 식품을 전국적으로 유통하는 비전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6차산업을 한다고 하지만 법적인 부분 때문에 제동이 걸리는 부분도 많다"며 "중기적합업종 등에 묶인 계란과 장류 등의 판매에 제약을 받는 등의 문제도 있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체험형 농장' 상하농원, 6차산업 산실로 '주목' - 2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