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우조선 소난골 드릴십 대금 수령 11월로 지연될 듯

송고시간2016-09-25 06:07

소난골, 11월 30일 지나도 인수 안하면 페널티 물어야 해

"산은·무보, 선박금융 세부내용 협상중…조급할 필요 없어"


소난골, 11월 30일 지나도 인수 안하면 페널티 물어야 해
"산은·무보, 선박금융 세부내용 협상중…조급할 필요 없어"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대우조선해양이 앙골라 국영석유회사인 소난골에 인도할 예정인 드릴십 2척 건조대금 수령 시기가 11월 말까지 지연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25일 금융권과 조선업계에 따르면 소난골이 11월 30일까지 배를 인수해 가지 않으면 매일 일정액의 페널티 가산금을 물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소난골이 발주한 드릴십 2척을 이달 30일까지 인도하기로 소난골 측과 협의했다고 지난달 17일 공시한 바 있다.

이 협의를 하면서 9월 30일을 기점으로 60일 이내에 인도가 완료되지 못할 경우 소난골 측에 하루 단위로 가산금을 추가해 부과하기로 합의했다.

결국 자금난에 허덕이는 소난골 입장에서는 유리한 자금 조달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페널티를 물지 않는 선에서 최대한 선박 인수를 늦추려 할 유인이 큰 셈이다.

대우조선은 애초 지난 6월 말과 7월 말에 걸쳐 드릴십 2기를 소난골에 인도할 예정이었지만, 소난골이 드릴십 2척의 건조대금 10억 달러를 마련하는 데 어려움을 겪으면서 인도가 지연됐다.

인도대금을 받지 못해 자금난에 시달려온 대우조선은 인도대금의 약 80%에 해당하는 8억 달러를 먼저 받고 나머지를 드릴십을 운영할 특수목적회사(SPV)의 주식으로 받기로 한 상태다.

대우조선은 소난골로부터 받기로 한 인도대금 1조1천105억원 중 1천959억원을 SPV에 지분 투자할 계획이다.

국내 정책금융기관도 해외 금융사가 이탈해 생긴 선박금융 공백을 대신해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소난골과 대우조선의 합의가 차질 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무역보험공사가 공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선주 금융에 참여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드릴십 인도에 관한 큰 틀은 짜였으며 현재 SPV에 대한 신용보강 문제를 두고 소난골 측과 세부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며 "시간이 지날수록 소난골이 불리해지므로 채권단이나 무역보험공사 입장에서는 협상을 서두를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