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거제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승인 '전력투구'

송고시간2016-09-25 08:00

27일 용역보고회 개최…권민호 시장 국토부 방문 "연내 승인" 강력 요청 예정

(거제=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경남 거제시가 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 조성에 온 힘을 쏟고 있다.

사업시행자인 특수목적법인(SPC)이 지난 4월 국토교통부에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계획 승인신청서를 제출했지만 6개월 가까이 명확한 답을 얻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시는 용역보고회를 개최해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당위성을 공론화하는 한편 국토부를 방문해 신속히 계획을 승인해 줄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조성 계획도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조성 계획도

거제시는 오는 27일 오전 11시 시청 중회의실에서 거제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중간 용역보고회를 연다고 25일 밝혔다.

보고회에는 권민호 시장을 비롯해 거제시의원, 해양플랜트 분야 교수, 관련 연구기관 박사, 대기업 기술전략부서장,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사업협동조합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한다.

보고회에서는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조사사업 수요 추정 및 타당성 분석, 국내외 해양플랜트산업의 현황 및 여건, 전망 분석, 해양플랜트 산업의 필요성 분석 및 발전방향, 거제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 개발 컨셉트 및 전략 등이 제시된다.

이와 함께 한국산업연구원이 진행중인 '거제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 수요추정 및 타당성 분석' 연구용역을 토대로 변화된 대내외 여건 등을 감안한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의 입지 수요 재추정 및 산업단지 개발 개념과 추진전략 등이 심도 있게 논의된다.

이와는 별도로 권 시장은 보고회 다음날 주요 간부들과 함께 국토부를 찾아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연내 승인을 위한 업무협의에 나설 계획이다.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조성 업무협약 조인식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조성 업무협약 조인식

권 시장은 이 자리에서 "거제 해양플랜트 국가산단은 1조8천억원의 생산효과와 7천억원의 부가가치, 1만5천여명의 고용 창출효과 등 유발효과를 가진 거제 미래 100년 먹거리 사업"이라며 "반드시 연내에 사업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할 예정이다.

시는 2020년까지 사등면 사곡리 일원 570만㎡ 면적에 1조8천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해양플랜트 국가산단을 만들어 관련 업체와 연구 시설 등을 수용한다.

해양플랜트 국가산단은 조선·해양 기자재 생산기지 확보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현재 30개 기업이 입주를 희망하고 있다.

국내 최초로 정부 주도가 아닌 지방자치단체와 실수요자, 금융, 건설사가 손잡고 산단을 조성하는 만큼 실수요기업들이 총사업비 1조8천억원을 부담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4월 국토부에 국가산단계획승인 신청서 제출하고 이어 국토부 등 관련부처와 협의를 진행해 왔다.

하지만 국토부 등은 조선업이 침체된 현재의 여건을 감안할 때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추진은 무리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해양플랜트 부문 세계 최대 생산국"이라며 "지난해 조선 빅 3사는 해양플랜트 부문 기술력 및 기자재 국산화율 저조로 큰 손실을 입었지만 향후 국제유가가 상승하고 해양플랜트 시장이 확대될 것에 대비해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승인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시 관계자는 "국토부 등이 승인을 미룰 경우 시장 등 간부들이 국토부 앞에서 항의시위라도 벌여야 할 판"이라며 "해양플랜트 국가산단 조성은 조선불황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거제시의 회생에 도움이 될 사업"이라고 말했다.

ky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