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갤노트7 사태, 배터리업계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

송고시간2016-09-25 06:25

트렌드포스, 2분기 점유율은 중국 ATL 20%…삼성SDI는 11%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삼성 갤럭시노트7 배터리 발화 사태가 배터리 업계에 미칠 영향은 단기적이고 제한적일 것이라는 시장 전망이 나왔다.

스마트폰에 주로 쓰이는 폴리머 리튬 배터리 시장의 최근 점유율은 중국 ATL이 20%로 1위를 차지했고, 삼성SDI[006400]는 11%로 ATL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25일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TrendForce)에 따르면 올해 2분기 폴리머 리튬 배터리 시장 점유율 순위는 ATL 20%, 소니 18%, 삼성SDI 11%, 리샨 11%, LG화학[051910] 10% 순으로 1~5위를 형성했다.

갤럭시노트7에 배터리를 일부 공급한 ATL이 1위를 달렸다. ATL이 갤럭시노트7에 공급한 배터리는 발화 문제를 일으키지 않았다.

트렌드포스는 "ATL이 최근 수년간 배터리 생산용량을 매우 공격적으로 늘려왔다"고 평가했다.

트렌드포스의 에너지트렌드 부문 리서치 매니저인 더프 루는 "갤럭시노트7 사태는 삼성이 배터리 물량 중 상당부분을 삼성SDI에 의존해온 전략에 결함이 있음을 입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삼성이 60% 이상을 삼성SDI에 의존했는데 향후 배터리 공급 체인을 다변화하도록 압박을 받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다른 업체에도 비슷한 형태로 영향을 미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아이폰에 탑재되는 배터리 중 가장 많은 양을 ATL로부터 공급받고 있다. 하지만 애플도 ATL의 공급 비중을 40% 이상으로 높이지는 않을 것으로 트렌드포스는 예상했다.

더프 루는 "전체적으로 노트7 사건의 영향은 한 모델에 그치기 때문에 제한적일 것"이라며 "오히려 이번 사태는 스마트폰 업체들이 장기적으로 자사의 배터리 공급 체인 전략을 다시 생각하게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프 루는 "주요 스마트폰은 ㎏당 680㎾h(킬로와트시) 이상의 배터리 밀도를 갖도록 설계됐는데 이는 노트북 배터리보다 오래 가는 것"이라며 "그러나 이로 인해 안전 문제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대다수 스마트폰 업체들이 더 가볍고 얇게 만들 수 있는 폴리머 리튬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다.

트렌드포스는 폴리머 리튬 배터리를 탑재하는 스마트폰의 비중이 2011년 35%에서 올해는 70%까지 올라갈 것으로 내다봤다.

배터리 시장 점유율
배터리 시장 점유율

2016년 2분기 폴리머 리튬 배터리 시장의 글로벌 브랜드별 점유율 분포. 2016.9.25 [자료=트렌드포스]

노트7 판매점 교환 시작
노트7 판매점 교환 시작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각 이동통신사 매장에서 갤럭시노트7을 새 제품으로 교환해주는 첫날인 19일 서울 중구 LG유플러스 매장에서 직원이 교환과 관련한 상담을 하고 있다. 2016.9.19
jjaeck9@yna.co.kr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