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천오백 년의 울림'…고창 선운사 24일 '산사 축제' 개최

송고시간2016-09-19 09:53

(고창=연합뉴스) 전성옥 기자 = 전북 고창의 천년고찰 선운사에서 1천500년 동안 이어져 온 '은혜의 소금 공양' 행사가 산사 축제 때 재현된다.

선운사 '산사 축제' 포스터
선운사 '산사 축제' 포스터

선운사는 꽃무릇이 만개하는 24일 '천오백 년의 울림'을 주제로 선운사 일대에서 '제9회 선운문화제'를 연다.

산사 축제 때 마을 주민들은 백제 시대 복장으로 보은염(報恩鹽)을 절에 공양하고 경판을 머리에 이고 옮기는 이운(移運) 행사를 벌인다.

보은염 공양은 1500년 전 선운사를 창건한 검단 선사가 가난과 기아에 허덕이는 절 주변 백성들을 안타깝게 여겨 바닷물을 끓여 소금을 만드는 방법을 가르쳐 준 데서 유래됐다.

스님의 은혜를 갚기 위해 백성들은 매년 봄과 가을이면 가장 질 좋은 소금을 선운사에 공양했으며 이 전통은 1천500년 동안 이어져 오다 일제 강점기에 맥이 끊겼다.

축제 때 백제 시대 의상 차림의 마을 주민들은 소금을 생산하던 고창군 심원면 사동마을에서 선운사까지 달구지에 소금을 싣고 와 공양하는 '보은염 공양' 행사를 재현한다.

'보은염 공양'에 이어 부처님의 일대기를 판각한 석씨원류(釋氏源流) 경판을 머리에 이고 옮기는 전통의식도 벌인다.

선운사의 산사 축제 관계자는 19일 "축제 때는 맑은 도솔천을 따라 흐드러지게 피어난 꽃무릇이 장관을 이룬다"며 "보은염 공양과 경판 이운 행사는 관광객들도 참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sung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