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국회 내년1월 해산설"…아베, 장기집권 승부수 던지나

송고시간2016-09-17 21:30

아소 부총리 "국회 해산 확실히 준비하라"…연립 여당도 대비 태세

러시아·일본 영토협상 등 현안 앞두고 총선거로 가능성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총리가 머지않아 국회를 해산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아베 총리 장기집권의 전제가 되는 집권 자민당 총재 재임 기간 연장 논의와 러시아·일본 영토 교섭 등 현안을 앞두고 아베 총리가 정치 생명을 걸고 다시 주사위를 던질 것이라는 관측이 퍼지는 양상이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은 일본 총리관저, 국회의사당, 중앙 정부 청사 등이 밀집한 도쿄 나가타초(永田町)에서 아베 총리가 내년 1월 소집될 정기국회 초반에 중의원을 해산할 것이라는 설(說)이 부상하고 있다고 17일 보도했다.

닛케이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2월 일본을 방문할 때 아베 총리가 쿠릴 4개 섬(북방영토)을 둘러싼 영토협상을 하고 이에 관한 정치적 결단을 내린 후 국민의 신임을 묻는 형태로 총선을 실시할 것이라는 관측을 소개했다.

아베 총리의 정치적 동지인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지난달 자신이 이끄는 파벌에 속한 정계 신인 의원들에게 "총리가 어떻게 할지 모르지만, 이론상 1월 해산은 있을 수 있다, 확실하게 준비하라"고 당부했다.

그는 올해 7월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1월 해산을 아베 총리에게 제언하기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1야당인 민진당이 15일 차기 대표 선거로 렌호 참의원을 대표로 선출한 가운데 여당에서는 야당이 새로운 대표를 중심으로 안정된 기반을 갖추기 전에 선거하는 것이 유리하다는 분석까지 나오고 있다.

국회 해산설은 특히 아베 총리의 임기 연장 구상과도 맞물려서 나오고 있다.

자민당은 현재 3년씩 2회 연속(6년)으로 한정된 당 총재직 규정을 3년씩 3회 연속(9년)으로 연장할지에 관한 논의를 이달 20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총재 임기 규정 수정은 당 대회를 거쳐야 하는 사안이며 자민당 집행부는 통상 1월에 개최하는 당 대회를 내년에는 3월에 여는 방향으로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월에 국회를 해산하고 이어진 총선에서 자민당이 좋은 결과를 거두면 당 총재 임기 제한을 현행 2회에서 3회로 연장해 아베 총리가 장기 집권할 수 있도록 하는 구상이 탄력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국회 해산설 가능성에 관해서는 자민당 외부에서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17일 열린 연립 여당 공명당 당 대회에서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는 중의원 해산 가능성을 언급하며 "내가 앞장서서 싸우겠다"고 결의를 밝혔다.

공명당은 이날 당 대회에서 주요 간부를 유임시켰으며 이는 1월에 아베 총리가 국회를 해산해 정국이 선거 국면에 접어들 가능성을 고려해 안정에 방점을 둔 조치로 여겨지고 있다.

아베 총리는 그간 선거로 정국을 주도하고 정권 내 구심력을 키웠으며 임기 연장이나 북방영토 협상 등 현안을 앞두고 승부수를 던질 가능성이 있다.

그는 2014년 11월 중의원을 해산하고 실시한 총선에서 대승을 거둔 것을 비롯해 2012년 9월 자민당 총재로 선출된 이후 4차례의 중·참의원 선거를 승리로 이끌어 정치적 기반을 반복해 정비했다.

참의원 선거 유세하는 아베 총리
참의원 선거 유세하는 아베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참의원 선거를 앞둔 2016년 6월 27일 오후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가와사키(川崎)시 JR 가와사키역 인근에서 유권자를 상대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