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축구> 존재감 잃어가던 김현, 사령탑 교체기에 '멀티골'

송고시간2016-09-17 20:53

(성남=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올 시즌 프로축구 제주 유나이티드에서 성남FC 이적 후에도 좀처럼 활약하지 못했던 김현이 구상범 감독대행 체제로 치른 첫 경기에서 멀티골을 넣으며 반전의 계기를 마련했다.

성남은 17일 경기도 성남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30라운드 수원FC와의 홈경기에서 김현의 득점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구상범 감독대행은 경기 전 기자들과 만나 "경기 전 몸 상태를 보면 사고 칠 것 같은 선수들이 있다"면서 김현과 박용지를 꼽았다.

성남은 이날 황의조, 김현, 박용지, 실빙요 등을 모두 투입하며 공격적으로 나섰지만, 김현의 전반전 활약은 미미했다.

절치부심한 김현은 그러나 후반 시작과 동시에 후반 1분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문전에서 가슴으로 트래핑한 뒤 곧바로 슈팅해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후반 30분 왼쪽 측면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골키퍼가 크로스를 제대로 펀칭하지 못해 자신에게 연결되자 문전에서 왼발 슈팅, 역전에 성공했다.

이날 김현은 3번의 슈팅을 날려 2골을 터뜨리는 순도 높은 슈팅력을 선보였다.

후반 막판 다리 근육 경련으로 들 것에 실려 나갈 정도로 혼신의 힘을 다한 경기였다.

김현으로서는 구상범 감독대행의 등장이 이번 시즌 마지막 반전 기회로 여길 만 했다.

김현은 올해 초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대표팀의 원톱 스트라이커로 활약했지만,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최종 명단에 들지는 못했다.

대표팀에서 전 소속팀이던 제주로 돌아왔지만 4월 30일까지 6경기만을 뛰었고 공격 포인트도 전혀 없었다.

성남 이적 후 약 두달 뒤인 7월 17일에야 출전기회를 잡은 김현은 당시 한 골을 넣었지만, 이후 다시 5경기에서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직전 경기까지 성남에서의 슈팅 수도 3개에 불과했다.

그러나 김현은 울리 슈틸리케 국가대표팀 감독과 신태용 감독 등이 직접 지켜본 이 날 경기에서 올 시즌 자신의 최고 활약을 펼쳐 보였다.

김현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중요한 경기에서 역전골로 팀에 보탬이 돼 너무 기분좋다"면서 "정말 지기 싫은 경기였다. 한골 뒤진 상황에서 어떻게든 역전하려 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첫번째 골에 대해 "크로스를 많이 주문했는데, 마침 좋은 크로스가 올라와 순간적으로 그런 판단이 나왔다. 운도 좋았다"고 봤다.

그는 이날 섀도 스트라이커로 나선 황의조와의 호흡에 대해서는 "성남 일화 시절에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다음 경기 때도 좋은 경기를 보이겠다"고 덧붙였다.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