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축구> 성남 구상범 감독대행 "김학범 감독 이상으로 하고 싶었다"(종합)

송고시간2016-09-17 20:32


<프로축구> 성남 구상범 감독대행 "김학범 감독 이상으로 하고 싶었다"(종합)

성남FC 선수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성남FC 선수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성남=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성남FC의 구상범 감독대행이 사령탑 데뷔전에서 수원FC를 꺾은 뒤 김학범 전 감독을 뛰어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구상범 감독대행은 17일 경기도 성남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30라운드 수원FC와의 경기에서 성남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12일 김학범 감독과 코치진들이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한 뒤 팀을 맡은지 5일만에 이룬 승리였다.

구상범 감독대행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제 사무실에도 김학범 감독이 2014년 FA컵에서 우승했을 때 사진이 걸려있다"면서 "그러나 김학범 감독을 선배이기 전에 지도자로 존경하지만 그분의 업적은 업적이다"고 말했다.

구상범 감독대행은 "팀을 맡은 이상 그분 이상 하고 싶었다. 또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이 그리는 팀 운영 방향으로 "4-2-3-1 포메이션이 아니라 공격 숫자를 많이 두는 4-3-3 포메이션을 하고 싶었다"면서 "그러나 준비기간이 짧아 기존 스타일에 공수간격만 좁히고 공격과 수비를 적극적으로 하고자만 했다"고 소개했다.

상하위 스플릿 결정 시기까지 각오로는 "경기 전 4경기에서 2승 2무, 승점 8이면 상위스플릿 진출이 가능하다고 생각했다"면서 ""첫 게임에서 승리한 만큼 이제 1승 2무가 목표다. 매 게임 결승이라 생각하고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구상범 감독대행은 경기 전 기자들과 만나 "김학범 전 감독의 사퇴가 발표된 12일 오전 제안을 받았다"면서 "팀이 안 좋은 분위기인 만큼 처음에는 고민이 많았지만, 위기는 기회라 생각하고 받아들였다"고 말하기도 했다.

수원FC 조덕제 감독은 패배 후 "항상 세트피스 상황에서 실점을 많이 해 집중력을 강조했었다. 집중하지 못한 게 아쉽다"면서 "경기는 이길 수도 질 수도 있다. 다음 경기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