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1위 두산과 10위 케이티 차이는 '득점권 집중력'

송고시간2016-09-17 17:55


<프로야구> 1위 두산과 10위 케이티 차이는 '득점권 집중력'

두산 베어스[연합뉴스 자료사진]
두산 베어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리그 선두 두산 베어스가 리그 최하위 케이티 위즈에 '득점권 집중력'이 어떤 것인지 몸소 보여줬다.

두산은 17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케이티와 벌인 원정경기에서 11-4로 완승했다.

안타 수만 보면 두 팀의 차이는 크지 않다.

두산은 16안타를 때렸고, 케이티는 15안타를 쳤다. 볼넷은 케이티가 8개로 두산(5개)보다 더 많이 얻었다.

안타가 1개 많았을 뿐인데 두산은 케이티보다 7점을 더 냈다.

두산이 이날 경기에서 승리한 비결은 득점 기회를 놓치지 않은 집중력에 있었다. 기회가 커질수록 두산은 더 강해졌다.

두산은 1회초부터 집중타를 쏟았다. 홈런과 3루타를 포함해 장·단 6안타와 볼넷 1개로 6점을 빼앗았다.

2-0으로 앞선 1사 만루에서 허경민이 2타점 우월 2루타로 2점을 추가했다. 다음 타자 오재원도 1사 2, 3루에서 중전 적시타로 2점을 추가했다.

이후 두산은 잠시 쉬어갔다. 2회초, 5회초, 6회초에는 삼자범퇴로 물러났다.

그러나 기회가 다시 찾아오자 타선의 눈빛이 달라졌다.

케이티 위즈[연합뉴스 자료사진]
케이티 위즈[연합뉴스 자료사진]

7회초 2사 1, 2루에서 양의지가 중전 적시타로 1점을 올렸다.

8회초에는 1사 3루에서 김재호가 적시 2루타를 날렸다. 이어진 2사 1, 3루에서는 오재일이 중월 2루타로 2타점을 쓸어담았다.

9회초에도 오재원이 2사 만루를 놓치지 않고 중전 적시타를 만들었다.

반면 케이티는 득점권 빈타로 잔루가 가득 쌓였다.

케이티는 이날 4번의 만루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1회말 1사 만루에서만 남태혁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얻는 데 그쳤다.

3회말 2사 만루, 7회말 2사 만루, 8회말 2사 만루에서는 모두 범타로 물러났다.

병살타도 5번이나 나왔다.

케이티는 9회까지 매 이닝 출루했다. 삼자범퇴 이닝은 없었다. 그러나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이날 경기 후 선수들의 집중력을 칭찬했다.

김 감독은 "모든 선수가 공수에서 놀라운 집중력을 보여줬다. 특히 초반 집중력이 오늘 경기의 승기를 잡은 원동력이 됐다"고 총평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