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 네팔에 8천여억원 차관…양국 '국경봉쇄' 갈등 해소

송고시간2016-09-17 18:32

반군지도자 출신 네팔 새총리 인도방문, 모디 총리와 회담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인도가 이웃 네팔에 지진피해 복구에 쓰라며 7억5천만 달러(8천440억원)의 차관을 제공했다고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 등이 17일 보도했다.

매체들은 차관 제공을 계기로 국경 봉쇄로 빚어진 양국 간 갈등과 대립이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16일 자국을 국빈 방문한 푸슈파 카말 다할 네팔 신임 총리와 회담을 한 뒤 이런 내용의 차관 제공 계획을 밝혔다. 회담에서 양국은 네팔 남부 테라이 지역 고속도로 개선 사업 등에 협력하기로 하는 3개 협정을 체결했다.

16일(인도시간) 인도 뉴델리 하이데라바드 하우스(영빈관)에서 푸슈파 카말 다할(왼쪽) 네팔 총리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악수하고 있다.[EPA=연합뉴스]

16일(인도시간) 인도 뉴델리 하이데라바드 하우스(영빈관)에서 푸슈파 카말 다할(왼쪽) 네팔 총리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악수하고 있다.[EPA=연합뉴스]

모디 총리는 "양국 국경을 넘는 전력 교류, 국경 통행로 개선 등 사업에 인도가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은 네팔에 직접적인 이익이 되고 양국의 경제 동반자관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팔에서 지난해 9월 전국을 7개 주로 나누는 연방공화제 헌법이 통과된 이후 테라이 지역을 터전으로 한 마데시족이 주 분할 방법을 바꾸라고 요구하면서 시위가 벌어졌는데, 그 배경에 인도가 '작용'하고 있다는 얘기가 돌면서 양국 관계가 악화했다.

시위대는 인도와 통하는 주요 교역로에서 타이어 등을 태우는 등 극렬시위를 벌이며 양국 국경을 봉쇄했고, 그 과정에서 시위대와 경찰 59명이 사망했다.

이에 유조차를 포함해 인도 화물차 대부분이 안전 문제를 거론하며 네팔 쪽으로 이동하지 않으면서 네팔에선 올해 초까지 석유 등 생필품 부족 사태가 벌어졌다.

카드가 프라사드 샤르마 올리 전임 네팔 총리는 당시 국경봉쇄가 네팔 헌법 제정 과정에 불만을 가진 인도 정부가 벌인 일이라고 주장해 양국 간에 갈등이 빚어졌다.

그러다가 2008년 네팔 왕정 종식 후 첫 총리를 지낸 반군지도자 출신 다할 마오주의 중앙공산당(CPN-MC) 총재가 지난달 3일 7년 만에 다시 총리로 선출되면서 양국 관계가 개선의 조짐을 보였다.

다할 신임 총리는 우선 과제로 인도·중국 등 주변국과 우호관계 유지와 함께 새 헌법을 둘러싼 논란 해결을 강조했으며 취임 첫 조치로 시위 도중 사망한 마데시족 시위대와 경찰관의 유족에게 보상금을 지급했다.

그는 또한, 취임 후 첫 방문국으로 인도를 택해 인도와 관계를 중시하는 모습을 보였다.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