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S 선전 최고책임자 국제동맹군 공습에 사망

송고시간2016-09-17 17:01

(카이로=연합뉴스) 한상용 특파원 =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선전 최고책임자가 미국 주도의 국제동맹군 공습에 사망했다고 아랍권 알아라비야 방송과AFP통신이 미국 발표를 인용해 17일 보도했다.

미 국방부 피터 쿡 대변인은 지난 7일 IS의 수도 역할을 해 온 시리아 락까 인근에서 IS의 공보장관에 해당하는 왈리 살만 알파야드가 동맹군의 정밀 타격을 받고 숨졌다고 전날 밝혔다.

'왈리 박사'로도 알려진 알파야드는 IS의 최고위급 지도자 중 한 명으로 조직의 선전 동영상 제작을 관리·감독해 왔다고 쿡 대변인은 전했다. 이 선전 영상에는 포로들을 고문하거나 처형하는 장면 등이 담겨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쿡 대변인은 "미국은 IS 작전에서 속도를 내는데 동맹국들과 계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국방부는 또 터키 정부의 요청으로 IS와 싸울 미군 특수부대원 수십명을 터키-시리아 국경 지대에 배치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이번 발표는 IS의 대변인이자 2인자로 알려진 아부 모하마드 알아드나니가 약 2주전 시리아 북부 도시 알레포에서 사망한 다음 나왔다.

IS 연계 매체 아마크통신은 지난달 30일 알아드나니의 사망을 확인했으며 미 국방부는 당시에도 그를 겨냥한 공습을 감행했다고 전한 바 있다.

IS의 2인자 알아드나니
IS의 2인자 알아드나니

[AP=연합뉴스 자료사진]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