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성당서 기도중인 60대女 흉기피습 중태…中 관광객이 범행(종합)

송고시간2016-09-17 19:30

피의자 나흘전 관광차 입국, 이혼으로 여성에 반감 '묻지만 범행' 가능성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첸모씨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첸모씨

(제주=연합뉴스) 제주의 한 성당에서 기도하던 60대 여성을 흉기로 수차례 찌르고 달아난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중국인 첸모씨가 17일 오후 제주서부경찰서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jihopark@yna.co.kr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의 한 성당에서 기도하던 60대 여성을 흉기로 수차례 찌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 중국인 피의자가 범행 7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서부경찰서는 17일 오후 4시 5분께 서귀포시 보목동 모처에 숨어있던 중국인 첸모(50)씨를 붙잡아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첸씨는 범행 나흘 전인 지난 13일 무사증으로 입국, 22일 출국 예정인 관광객이다.

서부경찰서로 이송되는 첸모씨
서부경찰서로 이송되는 첸모씨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의 한 성당에서 기도하던 60대 여성을 흉기로 수차례 찌르고 달아난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중국인 첸모씨가 17일 오후 제주서부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 2016.9.17

첸씨는 이날 오전 8시 45∼48분께 제주시 모 성당 안에서 기도하고 있던 김모(61·여)씨의 흉부와 복부를 4차례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흉기는 배낭 속에 담고 성당 안으로 침입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첸씨에 대해 범행을 저지른 동기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첸씨는 경찰 조사에서 "중국에 있을 때 첫 번째 아내와 두 번째 아내가 모두 바람이 나 도망갔다. 여자에 대한 반감·원한이 깊은 와중에 마침 성당에서 여성이 혼자 기도를 하고 있어 갑자기 전 아내들이 생각이 나서 홧김에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첸씨는 "범행이 이뤄진 성당에는 숙소 부근에 있어 회개하려고 갔다"고 경찰에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첸씨가 전 아내와의 문제로 범행했다는 진술이 사실이라면 여성 혐오 범죄로 봐야 하겠으나 흉기를 들고 성당에 간 점 등 앞뒤가 맞지 않아 정확한 범행 동기는 추가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 결과 첸씨는 제주에 온 뒤 직접 흉기를 산 후 2∼3차례 같은 성당에 갔던 것으로도 드러났다.

피해자 김씨는 사건 발생 후 휴대전화로 직접 119구급대에 신고했다. 김씨는 신고에서 "공격을 당해 피가 나고 있다. 흉기로 가슴과 배를 누군가 찌르고 달아났다"고 말했다.

김씨는 신고 직후 의식을 잃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으며, 현재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독실한 신자인 피해자 김씨는 이날 새벽 미사를 마친 뒤 성당에 남아 혼자 기도를 하고 있었다.

사건 브리핑 하는 박기남 제주서부서장
사건 브리핑 하는 박기남 제주서부서장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박기남 제주서부경찰서장이 17일 오후 제주서부경찰서에서 성당에서 60대 여성을 흉기로 수차례 찌르고 달아난 중국인 피의자 첸모씨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16.9.17

경찰은 사건 당시 성당 주변을 비추던 폐쇄회로(CC)TV를 통해 첸씨가 오전 8시 45분께 성당 문을 통해 침입한 뒤 3분이 지나 밖으로 뛰어나와 달아나는 장면을 확인했다.

당시 첸씨는 상의에 짙은 보라색 계통의 남방, 하의에 바지를 착용하고 있었다. 흉기 등을 담은 배낭을 맨 채 머리에는 검은색 바탕에 하얀색 줄무늬 2개가 있는 모자를 착용했으며 손에는 파란색 우의를 들고 있었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 중국제 신발과 바지가 남겨진 것으로 미뤄, 용의자가 중국인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판단했다. 현장에는 범행에 쓰인 흉기도 있었다.

경찰은 형사와 외사계 직원 등 전 직원을 비상소집, CCTV와 유류물을 분석에 들어갔으며 탐문수사와 CCTV 관제센터의 영상 등 모든 자료를 토대로 수사해 왔다.

그러던 중 CCTV 관제센터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사건 당시 화면에 나온 남성과 유사한 인물을 발견, 경찰에 신고하면서 첸씨가 붙잡혔다.

박기남 제주서부경찰서장은 "흉기를 소지하고 성당에 갔기 때문에 범행이 우발적인지 계획적인지 등도 조사하고 있다"며 "이와 함께 피해 여성에 대한 지원책도 적극적으로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첸씨는 범행에 대해 경찰에 모두 자백했으며 연행되며 범행 후 심경을 묻는 기자들에게는 "미안하다"고 짧게 말했다.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