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대통령, 연휴에 '북핵 대응' 고심…안보드라이브 가속화 전망

송고시간2016-09-17 15:41


朴대통령, 연휴에 '북핵 대응' 고심…안보드라이브 가속화 전망

박근혜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근혜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靑 "북핵 문제가 가장 심각"…국제공조 견인·내부단합 촉구 지속할듯
지진·경제현안 대응도 관심… 현충원서 양친 묘소 성묘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추석 연휴에 북핵 문제 대응 방안을 놓고 고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지난 14일부터 시작된 연휴에 관저에 머무르면서 국정 현안을 두루 점검했으며 이 가운데 안보 문제가 가장 우선순위에 있었다고 청와대 관계자들이 17일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핵 문제가 가장 심각한 상황으로 어떻게 하실지에 대해 여러 가지 고민을 하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추석 연휴 직전인 13일 주재한 국무회의에서도 "북한이 우리 영토를 향해 핵을 탑재한 미사일을 한 발이라도 발사하면 그 순간 북한 정권을 끝장내겠다"며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보내는 한편 내각에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해 이전보다 더욱 실효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의 5차 핵실험 당일 해외 순방에서 조기 귀국한 박 대통령은 국가비상사태에 준하는 자세로 북한 상황을 주시할 것을 지시했으며 이에 따라 청와대는 연휴에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중심으로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했다.

박 대통령이 북핵 대응 방향으로 국제공조와 내부단합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연휴 후에는 다음 주 수석비서관회의 등의 일정을 통해 안보드라이브를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우선 국제공조를 견인하고 강도 높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대북 제재 결의안을 끌어내는데 북핵 메시지를 집중하면서 북한의 태도변화를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

또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의 주한미군 배치에 대한 일부 야당의 반대에 대해 "사드 배치에 반대만 하는 것은 국가·국민 안위를 고려치 않은 것"(13일)이라면서 압박하면서 안보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국민적 단합을 지속적으로 촉구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와 별개로 박 대통령이 "사드 배치와 함께 우리 군이 독자적으로 추진하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책도 더욱 신속하게 추진하기를 바란다"고 한 만큼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에 대응하기 위한 자체적 대응 조치 방안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또 추석 연휴 후에 정기국회가 본격화되는 만큼 이른바 경제활성화법 및 노동개혁법안 등의 처리를 촉구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와 함께 정부 차원에서도 공공·노동·교육·금융 등 4대 부문 개혁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독려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경북 경주의 12일 지진 발생과 관련한 대책 마련도 챙길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박 대통령은 추석을 맞아 선친인 박정희 전 대통령과 모친 육영수 여사의 묘소가 있는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찾아 성묘를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이전에도 명절 연휴 전이나 연휴 기간에 경호 인력 등 최소 인력만을 대동한 채 성묘를 한 바 있다.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