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지방의회 의정비 빼돌리기…의원 도미노 사임 파문

송고시간2016-09-17 14:22

도야마 시의회 8명 사임…영수증 조작 드러나

재선거 불가피…선거비용 11억원 넘을 듯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의 한 지방의회 의원들이 정무활동비(의정활동비에 해당)를 빼돌린 사실이 발각돼 줄줄이 사임하는 등 파문이 일고 있다.

17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도야마(富山)현 도야마 시의회에서 의원들이 영수증 등 서류를 조작해 정무활동비를 부정하게 받은 것이 최근 드러나 의원 8명이 사의를 표명하거나 사직했다.

이들은 영수증 금액란에 숫자를 추가로 기재하거나 백지 영수증을 입수해 경비를 지출한 것처럼 거짓 서류를 만드는 등의 방식으로 정무활동비를 부정하게 받아냈다.

하리야마 쓰네키(針山常喜) 의원과 다카타 이치로(高田一郞) 의원은 2013∼2015년 조작한 영수증으로 홍보지 인쇄비 등 약 1천292만 엔(약 1억4천214만원)을 부정하게 청구해 약 1천180만 엔(약 1억2천982만원)을 타낸 것으로 파악됐다.

다니구치 도시카즈(谷口壽一) 의원은 이번 사태로 사임한 나카가와 이사무(中川勇) 의원으로부터 받은 위조 영수증을 사용해 2013∼2014년 3차례에 걸쳐 합계 91만5천840엔(약 1천8만원)을 시정 보고서 인쇄비용으로 받았다.

그는 이처럼 부정하게 받은 정무활동비 가운데 실제 인쇄비용을 제외하고 약 47만 엔(약 518만원)을 나카가와 의원에게 전달하는 등 의원 간의 부정한 거래도 이뤄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들 외에 요시자키 기요노리(吉崎淸則) 의원도 영수증을 조작해 약 30만 엔(약 330만원)을 부정하게 청구했다고 인정하는 등 파문은 확산 일로에 있다.

도야마 시의회는 정무활동비 부정 사태로 전체 정원 40명 가운데 6분의 1이 넘는 의원이 사직하게 돼 보궐선거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보궐선거에는 약 1억 엔(약 11억원) 이상의 비용이 소요될 전망이며 지방 의원의 정무활동비 부정 사태에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도야마 현 의회에서도 야마가미 마사타카(山上正隆) 의원이 정부활동비를 부정하게 받은 문제 때문에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현 의회에서는 부의장이던 야고 하지메(矢後肇) 씨가 정무활동비 약 460만 엔(약 4천600만원)을 부정하게 받은 것 때문에 올해 7월 사임한 바 있다.

日지방의회 정무활동비 부정파문…사의 표명하는 의원
日지방의회 정무활동비 부정파문…사의 표명하는 의원

(도야마 교도=연합뉴스) 정무활동비를 부정하게 받아낸 다카타 이치로(高田一郞, 가운데) 일본 도야마(富山) 시의원과 하리야마 쓰네키(針山常喜, 오른쪽) 시의원이 14일 사직원을 제출하고 있다. 직함은 14일 기준.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