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 "지진 대비 안전 강화, 새 국가과제…국민안전처 나서야"

송고시간2016-09-17 13:51

"전국 석유화학단지 점검해야…안행위·산자위도 관심 가져달라"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7일 "지진에 대비한 대한민국 안전을 강화하는 게 새로운 국가 과제가 됐다"며 "국민안전처는 전국적으로 지진에 취약한 시설 안전을 점검하는 일에 하루빨리 나서야한다"고 말했다.

추석 연휴 기간 경남 양산 자택에 머물고 있는 문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경주 지진으로 한반도가 더 이상 지진안전지대가 아니며 더 강한 지진이 올 수도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또 "경주 지진 때 주민들이 원전과 함께 많이들 염려한 게 아시아 최대규모라는 울산석유화학단지였다"며 "국민안전처는 신속하게 나서 전국 석유화학단지들에 대한 지진대비 안전점검을 하고 그 결과를 국민에게 보고해달라. 국회 안전행정위와 산업통상자원위도 이 문제에 관심을 가져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는 "울산 뿐만 아니라 전국 석유화학단지는 1970년대 중화학공업 육성 시기 건설이 시작돼 노후설비가 많다"며 "특히 울산석유단지는 울산일대가 활성단층에 의한 지진지대란 사실이 드러나며 입지의 적절성까지 걱정하게 됐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제가 가장 걱정했던 건 지하의 노후배관들이었다. 지상과 달리 안전점검이 쉽지 않고 이상이 있어도 빠른 발견과 조치가 어렵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또 "전국 석유화학단지 내 대규모 배관들과 탱크에 대한 안전보강이 시급한데 업체들 차원에선 대규모 안전투자를 엄두를 못 내고 있다"며 "정부의 안전투자지원자금 등 정책금융에 의한 저리융자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문 전 대표는 경주 지진이 발생한 다음날인 지난 13일 경주 인근의 월성 원전과 부산 기장군의 고리 원전을 방문했다.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