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북 외교사령탑, 다음주 유엔총회서 연설 공방

송고시간2016-09-17 13:20

윤병세, 22일께 기조연설…대북압박 동참 호소할듯

리용호, 외무상 취임후 첫 對서방 외교무대…핵보유국 주장 반복할듯

유엔총회 참석 위해 출국하는 윤병세 장관
유엔총회 참석 위해 출국하는 윤병세 장관

(서울=연합뉴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1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1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의 5차 핵실험으로 한반도 정세가 또다시 요동치는 가운데 남북 외교수장이 다음 주 미국 뉴욕 유엔본부를 무대로 '외교대결'을 벌여 주목된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북한 리용호 외무상은 뉴욕에서 열리는 제71차 유엔총회 일반토의에 참석해 다음 주 중 기조연설을 할 것으로 17일 예상되고 있다.

일반토의 기조연설은 각국 정부 대표들이 총출동해 주요 현안에 대한 자국의 입장을 밝히는 총회의 '메인 이벤트'다.

윤 장관의 연설은 이르면 현지시간 22일께로 예상되며 리 외무상의 연설은 이보다 1∼2일 뒤가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윤 장관의 연설은 지난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으로 나타난 북핵 문제의 시급성과 엄중성을 강조하고, 국제사회에 더욱 강력하고 일치된 제재·압박을 촉구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연초 4차 핵실험에 이어 또 다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5차 핵실험에 나선 북한의 반복적 도발 행태도 부각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 장관은 아울러 북한이 '아킬레스건'으로 여기는 인권 문제를 비중 있게 조명해 대북 압박 효과를 노릴 것으로 알려졌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AFP.연합뉴스.자료사진]

리용호 북한 외무상[AFP.연합뉴스.자료사진]

5차 핵실험 이후 사실상 처음으로 서방을 상대로 한 다자외교 무대에 나서는 리용호 외무상이 어떤 주장을 들고나올지도 주목되는 대목이다.

기본적으로는 5차 핵실험의 성과를 바탕으로 자신들이 '핵보유국' 지위에 올라섰다는 주장을 한층 강화하며 대미 위협수위를 높일 가능성이 크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리 외무상은 지난 15일(현지시간) 베네수엘라에서 열린 제17차 비동맹운동 각료회의 연설에서 최근 핵실험이 "적들이 우리를 건드린다면 우리도 맞받아칠 준비가 되여있다는 우리 당과 인민의 초강경의지의 과시"라고 위협한 바 있다.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안보리가 추진하는 새 제재결의 수위를 낮추기 위해 비동맹 진영 전통 우호국들을 타깃으로 한 설득전에 적극 나설 가능성도 있다.

리 외무상이 비동맹운동 회의 연설에서 "오늘 대조선 '제재결의'가 허용된다면 래일(내일)은 또 다른 결의가 다른 운동성원국을 교살하는데 리용(이용)될것"이라며 "안보리사회(안보리)안의 운동성원국들이 공동행동을 강화하는것이 중요하다"고 요구한 것도 이런 정지작업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과거 대미협상 일선에서 활약한 리 외무상이 북한 외교의 새로운 '간판'으로서 대(對)서방 외교의 한복판인 뉴욕 유엔 무대에서 어떤 행보를 보일지도 관심이다.

그러나 7월 말 라오스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당시 리 외무상은 핵보유국 지위를 주장하고 핵개발을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 탓으로 돌리는 등 기존 태도를 반복하면서 참가국들로부터 별다른 호응을 얻지 못했다.

한편, 리 외무상이 유엔총회 참석 회원국 각료로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하게 된다면 북핵 문제와 함께 북한의 최근 홍수피해 상황과 긴급구호 문제 등이 거론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