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정호, 19호 홈런포에 5출루로 맹활약(종합2보)

송고시간2016-09-17 12:40

사4구만 4개…데뷔 두 번째 5출루 경기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시즌 20홈런에 하나만을 남겨뒀다.

강정호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MLB) 신시내티 레즈와 방문 경기에 5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 1타수 1안타 1홈런 3타점 사4구 4개(볼넷 2개, 몸에 맞는 공 2개)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로 강정호의 타율은 0.270(270타수 73안타)으로 올랐고, 출루율은 0.364까지 급상승했다.

강정호가 한 경기에서 5번 출루한 건 메이저리그 데뷔 후 두 번째다.

지난달 14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전에서 강정호는 2안타 2볼넷 몸에 맞는 공 1개로 5번 출루했었다.

4-6으로 끌려가던 7회초 2사 1루에서 이날 4번째 타석에 등장한 강정호는 신시내티 오른손 투수 블레이크 우드의 시속 147㎞ 슬라이더를 때려 가운데 담을 넘어가는 동점 2점 홈런을 날렸다.

강정호의 홈런은 11일 신시내티전 이후 6경기 만이다.

시즌 19호 홈런을 기록한 강정호는 추신수(2009, 2010, 2013, 2015년) 이후 한국인 빅리거로는 두 번째 20홈런을 눈앞에 두게 됐다.

나머지 4번의 타석에서 강정호는 볼넷 2개와 몸에 맞는 공 2개로 모두 출루했다.

1회초 첫 타석에서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강정호는 4회초에는 볼넷을 골랐다.

강정호는 3-3으로 맞선 5회초 2사 만루에서 다시 한 번 몸에 맞는 공을 얻어 밀어내기로 1타점을 추가했다.

이날 하루 2번 몸에 맞는 강정호는 올 시즌 13개의 몸에 맞는 공을 기록하게 됐다.

강정호는 6-6으로 맞선 연장 10회초 선두타자로 등장해 볼넷을 골라냈고, 후속타자 션 로드리게스의 내야안타로 2루를 밟은 뒤 대주자 페드로 플러리먼과 교체됐다.

플러리먼은 조디 머서의 안타 때 홈을 밟아 결승 득점을 올렸고, 피츠버그는 연장 10회초에만 3점을 얻어 9-7로 승리했다.

피츠버그 강정호. [USA TODAY=연합뉴스]

피츠버그 강정호. [USA TODAY=연합뉴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