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멀린 前 미 합참의장 "자위적 측면서 北 선제타격할 수도"

송고시간2016-09-17 02:12

"누가 차기 美 대통령 되건 북핵 문제 임기 초반 핵심의제로 다뤄야"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북한의 5차 핵실험과 잇단 미사일 도발로 한반도의 긴장이 갈수록 고조되는 가운데 미국이 자국 안보를 위해 북한을 선제 타격할 수도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마이크 멀린 전(前) 미 합참의장은 16일(현지시간) 미 외교협회(CFR)가 주최한 '북한 핵도발과 중국의 역할' 관련 토론회에서 "만약 북한이 미국을 공격할 수 있는 능력에 아주 근접하고 미국을 위협한다면 자위적 측면에서 북한을 선제타격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자국 방어력을 키우는 것은 중요하다"며 "이론적으로 (북한 미사일) 발사대나 과거 발사했던 곳을 제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마이크 멀린 전 미 합참의장은 16일(현지시간) 미 외교협회(CFR)가 주최한 '북한 핵도발과 중국의 역할' 관련 토론회에서 "만약 북한이 미국을 공격할 수 있는 능력에 아주 근접하고 미국을 위협한다면 자위적 측면에서 북한을 선제타격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사진은 2011년 당시 마이크 멀린 합참의장(오른쪽)이 리언 패네타 미국 국방장관과 함께 국방부에서 예산삭감 문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이크 멀린 전 미 합참의장은 16일(현지시간) 미 외교협회(CFR)가 주최한 '북한 핵도발과 중국의 역할' 관련 토론회에서 "만약 북한이 미국을 공격할 수 있는 능력에 아주 근접하고 미국을 위협한다면 자위적 측면에서 북한을 선제타격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사진은 2011년 당시 마이크 멀린 합참의장(오른쪽)이 리언 패네타 미국 국방장관과 함께 국방부에서 예산삭감 문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멀린 전 합참의장은 만약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심화한다면 "미국은 충분히 (군사적) 대응을 할 능력이 있다"면서 "선제타격은 다양한 잠재적 옵션의 하나이지만 김정은이 어떻게 하느냐에 달린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정은이 어떻게 움직일지 아무도 모른다"며 "한국과 일본을 공격한다면 역내가 급속히 불안정해질 것"이라며 "(공격) 가능성은 충분히 있으며, 이 경우에는 아주 심각한 군사적 대응이 뒤따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아울러 "북한이 미국을 공격할 수 있을 만큼 핵탄두를 소형화했다. 도발의 수위가 한계를 넘어섰다"면서 자기방어 능력 차원에서 한반도에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 중 누가 차기 대통령이 되든 북 핵·미사일 문제를 임기 초반에 핵심의제로서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

멀린 전 합참의장을 비롯해 토론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북 핵·미사일 위기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미국과 중국이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멀린 전 의장은 "중국은 북한 문제에 개입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입장이지만, 북한이 문을 열도록 하는 데 중국이 앞장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샘 눈 전 상원의원도 "한·미·일 3국은 북한 위협이 고조되는 것을 지켜보고만 있을 수 없다는 것을 중국이 알아야 한다"며 미·중 양국이 솔직히 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은 중국의 이익을, 중국은 미국의 이익을 고려해야 하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서로가 협력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한반도의 혼란과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말이 우리가 쫓아야 할 목표"라고 덧붙였다.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