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기문 "핵무장론 바람직 안해…1월 중순 전에 귀국할 것"

송고시간2016-09-16 06:29

정세균 의장 및 3당 원내대표와 면담…"제재는 대화 위한것""귀국 후 대통령 등 만나뵙겠다"

(뉴욕=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반기문 유엔(UN) 사무총장이 최근 북한 핵실험을 계기로 여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핵무장론에 대해 "바람직하지 않다"는 견해를 밝혔다.

반기문 "핵무장론 바람직 안해…1월 중순 전에 귀국할 것" - 2

반 사무총장은 15일(현지시각) 뉴욕 유엔 본부 사무총장실에서 정세균 국회의장과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반 사무총장은 핵무장론에 대해 "우리가 지금 세계 13위 경제대국으로서 국제 규범을 준수해야 하지 않느냐"며 "바람직하지 않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국민의당 박 원내대표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했다.

또 반 사무총장이 "(대북) 제재는 대화를 위해서 필요한 것"이라는 발언도 했다고 박 원내대표는 전했다.

반 총장은 또 올해 말 임기를 마치면 내년 1월 중순 귀국하겠다는 계획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정 원내대표는 "임기가 올해 말까지인데 이후 잠시 휴식은 필요한 것 같다고 말씀하셨다. 또 귀국하는대로 대통령과 국회의장 등을 찾아뵙고 귀국보고 계획을 갖고 계신 것으로 들었다"고 전했다.

우 원내대표 역시 "오늘 정치적 논의는 구체적으로 하지 않았지만, 내년 1월 중순 전에 귀국하시겠다고 했다. 주변 분들과 상의하지 않았겠는가 짐작하고 있다"며 "1월에 오신다는 것은 활동을 본격적으로 하겠다는 뜻이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hysup@yna.co.kr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