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컵라면에도 건강 바람…일본 닛신, 나트륨 줄인 새 제품 출시

송고시간2016-09-16 02:29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보다 건강한 인스턴트(즉석) 식품을 바라는 소비자들의 욕구를 반영해 미국 컵라면 시장에도 건강 바람이 불고 있다.

미국 일간지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인근 가디나에 기반을 둔 일본 닛신식품 미국법인이 미국 시장 진출 46년 만에 처음으로 조리법을 바꾼 컵라면을 곧 출시할 예정이라고 15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회사는 대표 상품인 8가지 맛의 '컵누들' 상품에서 나트륨과 조미료 성분의 MSG(L-글루탐산나트륨), 인공감미료 등을 줄인 신상품을 미국에서만 판매하고 최초로 미국 전역에 광고도 하겠다고 밝혔다.

컵누들은 2015회계연도에만 전 세계에서 36억 달러(약 4조528억 원)의 판매고를 올렸다.

보도를 보면, 가장 인기 있는 치킨 맛 컵누들의 경우 기존 제품에는 하루 권장량의 60%에 달하는 나트륨 1천430㎎이 들어갔지만, 새 제품에선 45% 수준인 1천70㎎만 들어간다. 식물성단백질가수분해물(HVP)이 MSG를 대신하고 맛을 살리고자 양배추즙이 첨가된다.

비일본계·비일본인 출신으로는 최초로 닛신식품 미국법인 최고경영자에 오른 알 물타리는 "컵누들 조리법의 변화는 같은 맛을 유지하면서도 영양상으로 개선된 제품을 바라는 소비자들에 대한 직접적인 대응"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전 세계에서 인기 있는 마루찬 라면을 앞세워 32억 달러를 팔아 치운 일본 도요 수산 역시 나트륨을 기존보다 35% 줄였고, 우리나라 농심도 MSG를 뺀 신라면 브랜드를 공급하고 있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소개했다.

세계즉석라면협회에 따르면, 미국은 중국, 인도네시아, 일본, 베트남에 이어 세계 5번째로 큰 시장이다. 지난해에도 10억 달러어치의 컵라면이 팔렸다.

닛신식품의 변신에 긍정적인 부분도 있지만, 건강에 큰 효과는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기본적으로 컵라면에 나트륨이 많은 데다가 나트륨을 대신하는 염화칼륨이 딱히 나트륨보다 몸에 좋지도 않기 때문이다.

또 제품 출시 후 가격을 높여 재료비 상승분을 소비자에게 전가할 수도 있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전했다.

까다로운 미국 소비자의 취향을 사로잡기 위한 즉석식품 시장의 건강 바람은 거의 전 영역으로 확산하고 있다.

맥도날드는 닭장 밖에서 풀어서 키운 닭의 계란을 사용한 맥머핀을 출시했고, 타코벨과 피자헛은 제품에서 인공 성분을 대폭 축소했다.

크래프트도 합성 식용 색소를 배제한 마카로니와 치즈 제품을 시판했다.

일본 닛신식품의 간판 상품 컵누들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일본 닛신식품의 간판 상품 컵누들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