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이재용 부회장, 인도 깜짝 방문…모디 총리 예방

송고시간2016-09-16 01:21

이 부회장 "메이크 인 인디아 부응"…모디 "더 많은 투자 기대"

등기 이사 선임 발표 후 첫 외부 행보…인도 투자 확대 관측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인도 시간) 추석을 맞아 인도를 방문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예방했다.

인도 총리실과 삼성전자 인도법인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모디 총리를 만나 50분간 대화를 나눴다.

15일(인도 시간) 인도 뉴델리 총리실에서 이재용(왼쪽) 삼성전자 부회장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인도 총리실 제공]

15일(인도 시간) 인도 뉴델리 총리실에서 이재용(왼쪽) 삼성전자 부회장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인도 총리실 제공]

이 자리에는 조 현 주인도 한국 대사도 함께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가 인도에서 스마트폰·가전 등 제조 공장과 연구소 등을 통해 모디 총리의 제조업 활성화 정책 '메이크 인 인디아'와 정보·기술 활성화 정책 '디지털 인디아', '스킬 인디아'에 부응하고 있음을 강조했다고 삼성전자 측은 전했다.

이 부회장은 또 모디 총리에게 "삼성전자는 인도에서 단순한 외국인 투자자가 아니라 진정한 현지 업체가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모디 총리는 "삼성전자가 인도 제조업에 많은 역할을 하고 있음을 안다"면서 "삼성에 대한 기대치가 높은 만큼 인도에 더 많은 투자를 바란다"고 화답했다고 한 관계자는 전했다.

이 부회장은 전날 인도 서부 경제도시 뭄바이에 도착해 최근 4G(4세대) 전용 이동통신 업체 '릴라이언스 지오'를 출범한 인도 최고 부자 무케시 암바니 등 재계 관계자들을 만났으며 인도법인 직원들과 뉴델리 인근 노이다에 있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제조 공장을 둘러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인도 방문은 이 부회장이 삼성전자 등기이사 선임을 수락하며 경영 전면에 나서기로 발표한 이후 처음으로 한 외부 행보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7 배터리 발화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때에 이 부회장이 등기이사 선임 발표에 이어 인도를 방문한 데 대해 삼성전자가 인도에서 설비를 확충하는 등 생산 비중을 키우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일각에서 나온다.

삼성전자는 현재 인도에서 노이다와 남부 첸나이에 각각 스마트폰과 가전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벵갈루루 연구소 등을 포함해 인도 내 전체 고용 인원은 4만 5천명 이상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휴대전화와 백색 가전 등을 추가 생산할 인도 제3공장 설립논의가 몇 해 전부터 제기됐지만 뚜렷한 진전은 보이지 않고 있는 상태다.

이 부회장은 다만 이번 모디 총리와 면담에서 제3공장 설립 방안에 관한 구체적 언급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 일간 비즈니스스탠더드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 인도법인은 2014년 매출이 4천392억 루피(약 7조3천873억원)로 인도에 있는 다국적 기업 가운데 매출 2위를 차지했다. 시장조사업체 GfK는 삼성전자가 올해 4∼6월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판매 대수 기준 38.2%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