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경찰, BB총을 진짜로 오인해 열세살 소년 사살

송고시간2016-09-16 00:08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미국에서 경찰이 10대 소년의 BB 총을 진짜 총으로 오인해 사살하는 일이 발생했다.

미국 오하이오 주 콜럼버스 경찰은 14일(현지시간) 용의자가 여러 명인 무장강도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가 용의자 중 한 명인 열세 살 타이리 킹에게 총을 발사해 사살했다고 CBS 뉴스가 15일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강도 피해자가 설명한 인상착의에 맞는 세 명의 용의자를 발견해 이들과 이야기하려 했으나 두 명이 갑자기 도망갔다.

경찰은 이들을 추격해 붙잡으려 했으나 한 명이 허리에서 총을 꺼내자 이에 대응해 경찰관이 여러 번 사격했다.

이 용의자는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졌다.

킹과 같이 있었던 다른 용의자는 다치지 않았으며 경찰에서 조사받은 뒤 일단 풀려났다.

경찰관도 부상하지 않았다.

경찰은 킹이 가지고 있었던 총이 BB 총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무장강도 신고를 받고 출동한 미국 경찰
무장강도 신고를 받고 출동한 미국 경찰

(AP=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 주 콜럼버스 경찰이 무장강도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경찰은 용의자 중 한 명인 10대 소년이 BB 총을 꺼내자 진짜 총으로 오인해 총격을 가했다.

su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